서울, 부산 제치고 2032 하계올림픽 남측 유치 도시 결정

  • 등록 2019-02-11 오후 6:42:30

    수정 2019-02-11 오후 7:40:58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의 박원순 시장이 김영채 선정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서울특별시가 남북이 공동으로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 총회를 열어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서울이 전체 투표수 49표 가운데 과반수가 훨씬 넘는 34표를 얻어 경쟁도시인 부산을 제치고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했다.

이로써 서울은 북측의 유치 신청 도시로 사실상 결정된 평양과 함께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됐다. 서울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평가를 받을 예정이다.

이날 대의원 총회에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의원들을 상대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먼저 단상에 오른 오거돈 부산시장은 “2032년 하계올림픽은 남북이 함께 유치해 역사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부산과 서울의 공동 유치를 제안했다. 오거돈 시장은 “부산과 서울의 공동 유치를 기반으로 북측도 평양과 다른 도시를 공동 개최지로 선정한다면 한반도 전체가 평화올림픽을 치러내는 세계적인 대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뒤이어 프레젠테이션에 나선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은 625년 동안 이어진 한국의 브랜드”라며 “북한의 수도 평양과 격이 맞는 도시이며, 대회 이후에도 시설물들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다”고 장점을 소개했다. 이어 “이미 서울은 평양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며 “추가 재정 투입 없이도 효과적으로 대회를 치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두 도시의 프리젠테이션이 끝난 뒤 김영채 선정위원장은 “두 도시 모두 유치에 필요한 조건을 상회했으며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다고 평가됐다”고 보고했다. 이어진 대의원 투표 결과 국제대회와 이벤트 유치 경험에서 앞서고 인프라가 충분한 서울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개표 결과가 나온 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기쁜 마음인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서울이 선택됐다고 해서 서울만의 올림픽일 수는 없다.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 유치는 국가적인 의제이기도 하다”며 “이런 기회를 통해서 긴장 속의 한반도를 평화의 한반도로 만들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고, 그 중 서울이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19일 평양에서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체육회는 각 도시로부터 유치 신청을 받았고 서울시와 부산시가 신청서를 냈다. 체육회는 정부 평가 후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정부로부터 전달받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남북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회의 때 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