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친구 중 정치인 `있다` or `없다`

  • 등록 2012-04-10 오전 11:12:49

    수정 2012-04-10 오전 11:12:49

[이데일리 김민정 리포터] 소셜데이팅 코코아북은 지난 4월 첫째 주 20-30대 미혼남녀 약 1000명을 대상으로 `2030 젊은 세대, 4월 11일 국회의원 선거에 대한 관심`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본인이 사는 지역구 출마후보에 대해 응답자 68%가 `알고 있다`라고 답해 젊은 세대들의 정치적 관심도를 알 수 있었다.
 
▲ 선거관리위원회(사진=김정욱 기자)

반면 현재 SNS(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를 통해 1개 이상의 정당 혹은 1명 이상의 정치인과 친구 맺기를 하고 있는지를 응답자 80%가 `친구 맺기`를 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는 `SNS가 정치후보의 선택에 미치는 영향력`에 대한 기존의 결과들을 고려해 볼 때, 매우 의외의 결과다.

젊은 세대들이 주로 후보자의 정보를 얻는 채널로는 응답자 47%가 `인터넷`이라 답해 1위에 올랐고, `정책공약집(26%)`, `길거리 포스터(16%)` 순이었다.

투표 시 후보자를 고르는 기준에 대해서는 `국가 차원의 비전 있는 공약(33%)`, `세대 공감공약(28%)`, `선호정당(27%)`으로 개인별로 우선시하는 기준이 달랐다.

국회의원 선거일이 본인에게 어떤 의미인지를 묻는 말에 응답자 53%가 `국민의 권리를 행사하는 날`이라 답해 가장 높았다. 그밖에 `달콤한 휴일(25%)`, `평소와 다름없는 하루(20%)` 순이었다.

싱글 1인 가구를 위해 반드시 생겼으면 하는 정책은 `1인 가구 주택정책(35%)`과 `1인 가구 물가안정 정책(30%)`으로 `1인 가구 복지정책(12%)`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처럼 미래를 위한 복지정책보다는 지금 당장에 당면한 먹고 사는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코아북의 이정훈 대표는 "SNS를 통해 사회와 소통하는 20-30대 젊은 세대들의 정치에 관심이 있으면서도, SNS 상으로 정당 혹은 정치인과 직접 친구 맺기를 하지 않는다는 결과도 놀랍다"라며 "대부분의 젊은 세대들이 적극적으로 정당, 정치인들과의 직접적으로 소통하기보다는 공지영, 이외수와 같은 파워트위테리안들의 2차적인 정치적 메시지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이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투표 인증샷` 투표 독려 효과有 "영향력 1위는?"
☞[포토]`2013 체어맨 H` 고급스러운 실내 인테리어
☞[포토]`2013 체어맨 H` 세부 익스테리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