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대학가 '올해의 뉴스 TOP 5'

올해 주요대학 정부 재정지원제한 대학 포함, 서울시립대 반값등록금 실현 등 굵직한 이슈 대학가에서 터져
  • 등록 2012-12-27 오전 11:03:22

    수정 2012-12-27 오전 11:03:22

[이데일리 이정혁 기자]‘국민대학교·세종대학교 등 정부 재정지원 제한 대학 포함’, ‘대학캠퍼스 내 음주 금지’, ‘서울시립대학교 반값등록금 실현’, ‘등록금 인하 열풍’, ‘주요대학 편입학 모집인원 반토막’



올해 대학가는 다사다난한 한해를 보냈다. 이데일리는 ‘올해 대학가 뉴스 TOP 5’를 선정하고 올 한해 대학에서 일어난 주목할 만한 뉴스를 정리했다.



◇ 국민대·세종대, 재정지원 제한 대학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 8월 말 정부 재정지원 제한 대학(43곳)과 학자금대출 제한 대학(13곳)을 발표했다. 교과부는 지난해 반값등록금 논란이 거세지자 “대학 구조조정에 나서겠다”면서 ▲정부 재정지원 제한 ▲학자금대출 제한 ▲경영부실 대학 공표 등을 골자로 하는 ‘대학 구조조정 방안’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올해 정부 재정지원 제한 대학 명단에는 국민대학교와 세종대학교 등 ‘인 서울’ 대학이 포함돼 충격을 줬다. 해당 대학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대는 교과부 발표 직후 “재정지원 제한 대학은 학자금대출 제한 대학이나 부실대학과는 다르다”며 학내 구성원들에게 ‘부실대학’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총장과 보직교수들도 줄줄이 사퇴했다. 재정지원 제한 대학에 포함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김영종 총장이 사퇴한데 이어 기획처장 등 보직교수들이 잇따라 물러났다.



대학들의 축제기간이 몰려있는 하반기에는 ‘캠퍼스 금주령’이 떨어지면서 찬반 논란이 명확히 갈렸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9월 초·중·고 뿐만 아니라 대학에서도 술 판매와 음주 금지를 담은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을 발표했다. 한국외국어대학교는 즉각 교내 주점 설치를 금지하고 나섰고 총학생회는 “강압적 행정으로 학생 자치권을 탄압하고 있다”며 정면충돌하는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 등록금 인하 열풍, 시립대 반값등록금 실현



올해 초에는 대학가 곳곳에서 등록금 인하 소식이 들려왔다. 서울대학교가 등록금 5%를 인하한데 이어 이화여대 3.5%, 서강대 2.4%, 고려대·성균관대·한양대 2% 등 주요대학을 중심으로 등록금 인하 열풍이 불었다. 하지만 이 같은 등록금 인하 뒤에는 수업일수와 장학금 축소 등 대학들이 ‘꼼수’를 부렸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반면 서울시립대학교는 올해부터 반값등록금을 실현해 화제를 모았다. 서울시립대가 반값등록금을 실현한 것은 학교 운영위원회 위원장이 박원순 시장이기 때문에 가능했다. 그동안 박 시장은 “서울시립대 반값등록금을 시행할 것”이라고 공공연하게 밝혀왔다. 실제로 학교를 휴학했다가 올해 복학한 서울시립대 학생들은 ‘0원’이 찍힌 등록금 고지서를 받아 다른 학교 학생들의 부러움을 샀다. 이와 함께 서울시립대 재학생 중 학자금 대출을 신청한 학생도 40% 이상 감소했다.



‘제2의 수능’으로 불리는 편입은 올해 인원이 대폭 축소됐다. 교과부가 ‘지방대 살리기’의 일환으로 편입학 모집인원 산정방식을 크게 강화했기 때문. 이에 따라 서울 주요대학의 편입학 모집 인원은 최대 86%까지 줄어들어 편입이 바늘구멍 뚫기만큼 치열해 졌다. 수험생들은 “교과부는 지방대를 살린다는 이유로 편입 수험생들의 기회를 박탈했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