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클릭] "동성애자도 군대 가고 싶습니다"..."당신의 생각은?"

  • 등록 2010-11-18 오후 3:11:15

    수정 2010-11-18 오후 3:11:15

[이데일리 우원애 리포터] 2008년 6월 군대에서 커밍아웃을 선언한 뒤 "육군으로 보내달라"며 논란을 일으켰던 전경 이계덕(24)씨가 명예를 회복하고 싶다며 군 재입대를 요구하고 나서 화제다.

이씨는 지난 15일 국방부 홈페이지에 `다시 군복무를 하고 싶다`는 내용의 민원을 접수했다.

이씨는 "전경으로 복무하던중 동성애자도 군 복무를 할 수 있고, 군 복무를 할 권리가 있다"며 "동성애자라도 군대 내에서 아무런 문제없이 군복무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신청 배경을 밝혔다.

그는 글에서 "3년을 복무했음에도 정상적으로 전역하지 못하고 직권면직이 되었기 때문에 나에 대한 명예회복과 동성애자도 군 복무를 할 수 있다는 것을 사회적으로 증명해 보이기 위해서라도 재입대를 통해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같은 남자, 같은 국민으로 태어나서 동성애자라는 이유만으로 군 복무가 안된다는 게 말이 되는 건가?"라고 반문하며 "(지금까지) 동성애자들이 군대내에서 문제가 된 일은 없었고 실제로 한국 성폭력상담소 통계조사결과에서도 그들이 군대 내에서 추행의 가해자로 지목된 사례는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지금 커밍아웃을 하지 않았지만 수많은 동성애자가 군 복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에 재입대 신청을 낸 이씨는 2007년 전경으로 입대해 2008년 1월 동성애라는 사실을 커밍아웃 한 후 그해 6월 전·의경 제도에 회의를 느낀다며 육군으로 전환 복무를 신청했지만, 해당 전의경 부대로부터 근무태만 등의 이유로 징계를 받아 올해 3월 `직권면직`을 당해 강제 전역당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동성애자도 본인이 희망한다면 군대에 가도 무방하다고 생각한다" "군대 내 동성애를 금지 안하면 동성애가 만연하고 에이즈가 창궐한다는 생각은 시대착오적인 발상, 그들에게도 기회를 줘야 한다" "동성애를 성적으로만 해석하고 바라보기 때문에 생겨난 편견" 이라며 동성애자들에게도 동일한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서로 껄끄러운 일을 해야 겠냐" "아직 우리 군대는 동성애를 맞을 준비가 안됐다" "군대라는 폐쇄적인 집단에서는 안그래도 사고가 빈번한데 불씨를 굳이 키울 필요는 없다" 라는 부정적인 의견도 보였다.

▶ 관련기사 ◀
☞[와글와글 클릭] 돈 없어 스스로 화장(火葬)..`슬픈 가장의 현실`
☞[와글와글 클릭]이경실 열받게 한 30대 女후배.."혹시.."
☞[와글와글 클릭]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재벌2세 주식부자 1위 등극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