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최고 티켓 파워 공연은 뮤지컬 '웃는 남자'

인터파크 '제14회 골든티켓어워즈'
박효신, 뮤지컬 남자배우 부문 수상
관객이 뽑은 '인기상' 방탄소년단
  • 등록 2019-04-17 오전 10:27:14

    수정 2019-04-17 오전 10:27:14

뮤지컬 ‘웃는 남자’의 한 장면(사진=EMK뮤지컬컴퍼니).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뮤지컬 ‘웃는 남자’가 지난해 최고의 티켓 파워를 보여준 공연으로 선정됐다. 인터파크는 ‘웃는 남자’가 제14회 골든티켓어워즈에서 대상을 차지했다고 17일 밝혔다.

골든티켓어워즈는 인터파크의 티켓 판매량과 공연 랭킹을 합산해 후보를 선정하고 관객 온라인 투표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지난해 3월 1일부터 올해 2월 28일까지 공연한 1만 4760편의 공연을 대상으로 수상작 및 수상자를 가렸다.

‘웃는 남자’는 빅토르 위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창작뮤지컬로 175억원의 제작비, 박효신·엑소 수호 등의 캐스팅을 앞세워 지난해 예술의전당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공연을 연이어 흥행시켰다. 주연 배우 박효신은 뮤지컬 남자배우 부문을 수상해 2관왕을 차지했다.

연극 부문은 ‘아마데우스’, 클래식·무용·전통예술 부문은 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페스티벌 부문은 ‘서울재즈페스티벌 2018’이 차지했다. 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과 ‘서울재즈페스티벌’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

인물 부문에서 뮤지컬 여자배우 부문은 ‘엘리자벳’ ‘웃는 남자’의 신영숙이 차지했다. 중소극장 뮤지컬배우는 정동화, 연극 남자배우는 이순재, 연극 여자배우는 손숙이 받았다. 클래식·무용·전통예술 아티스트상은 지휘자 금난새에 돌아갔다.

콘서트에서는 가수 싸이가 국내 콘서트 뮤지션상, 미국 밴드 마룬5가 내한콘서트 뮤지션상에 선정됐다. 100% 온라인 투표로만 진행한 인기상은 그룹 방탄소년단(BTS)에 돌아갔다. 최고의 인디뮤지션상은 싱어송라이터 폴킴, 씬스틸러상은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의 김호영이 받았다.

이번 제14회 골든티켓어워즈는 11일간 총 8만 3094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지난해보다 159% 증가한 역대 최다 참가인원을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