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전통 제조·섬유기업에 로봇 7560대 보급한다

文, 대구 찾아 로봇산업 육성전략 보고회 개최
자동 배변처리 등 서비스 로봇도 1만대 공급
2023년까지 스타기업 20개 육성…시장규모 3배↑
  • 등록 2019-03-22 오전 11:30:00

    수정 2019-03-22 오전 11:30:00

지난 2월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아그란비아 전시장에서 열린 MWC 2019 GSMA 공동관 이노베이션 시티에서 관람객들이 인공지능(AI) 로봇카페 ‘비트2E’를 둘러보며 커피를 즐기고 있다. KT 제공
[세종=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정부가 2023년까지 전통 제조기업에 로봇 7560대를 보급한다. 자동 배변처리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로봇도 1만대 공급한다. 이를 통해 스타 기업을 최대 20개 육성하고 시장 규모도 연 15조원으로 현재의 3배 남짓 늘려 세계 4위(현 5위) 로봇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대구 현대로보틱스에서 로봇산업 육성전략 보고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로봇산업 발전 방안을 발표했다.

우리나라 로봇 보급 대수는 지난해까지 총 32만대이다. 특히 제조업 종사자 1만명 당 로봇활용 대수는 710대로 세계 1위다. 전 세계 평균은 85대다. 그러나 대부분 로봇은 전자전기나 자동차 분야에 집중돼 있고 화학이나 고무·플라스틱, 각종 장비 등 이른바 뿌리 산업이나 섬유, 식·음료 분야의 도입은 미미한 수준이다.

정부는 이에 2023년까지 총 1030개 업체에 제조 로봇 7560대를 선도 보급기로 했다. 당장 올해 스마트 산업단지 육성 지역으로 선정된 창원·시화반월 산단 내 기업과 서울 동대문 의류기업, 식품기업 40곳에 우선 보급한다. 이를 통해 민간 부문의 로봇 보급 확산을 유도하는 게 궁극적인 목표다. 정부가 현 32만대에서 5년 동안 7500대를 선제 보급하는 과정에서 민간에서의 보급도 37만여대 더 늘어나 2023년엔 70만대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초기 구입 부담을 줄이기 위한 로봇 임대·리스 활성화도 모색한다. 실제 신한은행과 두산로보틱스는 지난해 10월 이를 위한 협약을 맺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또 각 지방자치단체(지자체)와 협력해 중증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나 의료, 물류 등 서비스 로봇도 5년 내 최대 810곳에 1만대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배변지원 로봇이나 손 마비환자 식사 지원, 중증 환자 이송 지원 등 돌봄 로봇 5000대, 공장이나 마트 등 물류 로봇 4000대 등이다. 손 재활 로봇이나 노인 말 걸기, AI 스피커 등 활용 가능성도 모색한다.

정부는 지난해도 제조용 로봇 85대, 서비스용 로봇 409대 등 총 474대를 지원하는 등 꾸준히 로봇 보급을 지원해 왔으나 이 규모를 대폭 늘린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 같은 지원 정책을 통해 1000억원 이상 로봇전문기업 수를 지난해 6개에서 2023년 20개까지 늘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같은 기간 시장 규모도 5조7000억원에서 15조원으로 3배 남짓 늘린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로봇 기업이 718개 있는데 이중 대규모 수요처를 확보해 둔 현대중공업과 로보스타만 매출액 2000억원을 넘고 전체의 87.9%인 631개사는 매출액 50억원 미만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올 4월 로봇산업진흥원 내 규제해소 센터를 열고 내년부터 로봇사업화 전담 은행을 지원해 시중 금리보다 1.5%p 낮은 대출 지원에도 나선다.

정부는 특히 핵심 기술 개발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거쳐 내년부터 약 7년 동안 1000억원 이상의 연구개발비 지원을 추진한다. 우리나라 로봇 산업은 규모 면에선 세계 5위이지만 부품 국산화율이 41%에 그치고 특히 핵심 부품은 독일·일본 등 선진국에 의존하고 있다. 정부는 특히 지능형 제어기와 자율주행 센서, 스마트 그리퍼를 3대 핵심부품으로 꼽고 R&D 지원을 집중한다. 로봇 소프트웨어(SW) 플랫폼, (물체를 )잡는 기술, 영상정보처리, 인간-로봇 교감 등 4대 SW도 마찬가지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인공지능(AI)과 5G 통신 같은 신기술의 접목으로 로봇은 더 지능화하고 일상생활 곳곳에서 더 널리 활용될 것”이라며 “이번 계획을 통해 로봇산업 4대 강국으로 도약하고 뿌리 산업 경쟁력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3월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프랜차이즈 서울’에서 한 부스 관계자가 서빙 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