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정부·의원 야스쿠니 신사참배에 깊은 실망과 유감”

“침략전쟁 미화 야스쿠니 심사 또다시 참배…잘못된 과거사 성찰·반성하길 ”
  • 등록 2019-04-23 오후 12:35:48

    수정 2019-04-23 오후 12:35:48

23일 일본의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이 A급전범들이 합사(合祀)된 도쿄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정부는 23일 일본 정부와 국회의원들이 A급 전범들이 합사된 도쿄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와 의회 지도자들이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또다시 참배하고 공물을 봉납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이 올바른 역사 인식을 토대로 잘못된 과거사에 대한 성찰과 반성을 통해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하고 평화의 길을 걸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 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회원들은 이날 오전 야스쿠니 신사의 춘계례대제(春季例大祭)에 맞춰 이 신사를 참배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21일 직접 참배하는 대신 공물을 야스쿠니 신사에 보냈으며, 후생노동상과 중·참의원 의장 등도 공물을 보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