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 개성공단 개발, '북한 일자리' 확대 정책" 비판

洪, 18일 울산광역시 남창시장 유세
"우리나라 공장 북한 가야 해서 한국 청년 일자리 없어진다"
  • 등록 2017-04-18 오전 11:46:25

    수정 2017-04-18 오전 11:46:25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18일 오전 울산 남창시장에서 상인이 준 국화빵을 먹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18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대북 정책에 큰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이날 울산광역시 남창시장에서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개성공당 2000만평을 개발하겠다고 하는데 창원 산업단지의 3배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홍 후보는 이어 “개성공단을 개발하면 북한에 일자리 주고 북한 경제 도움이 될지 모르겠지만 우리나라의 많은 공장들은 북한을 가야해서 우리나라 청년들의 일자리가 그만큼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또 “정책을 보면 북한청년 일자리 확대 정책이지 우리 한국 청년 일자리 확대 정책은 아니다”며 “(문 후보의) 공무원 일자리 확대는 그리스와 같아 망하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