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개성서 연락사무소 소장회의..정상회담 논의는 없어

남북 현안 포괄적 논의..2018 합의 사업 추진도 차질 없이
  • 등록 2018-12-07 오후 3:47:20

    수정 2018-12-07 오후 3:47:20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사진공동취재단)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남북은 7일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소장회의를 개최했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과 관련된 논의는 없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오늘(7일) 11시~12시20분 남측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측 소장인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참석 하에 개성에서 개최됐다”면서 이 같이 전했다.

양측은 남북공동선언 이행 상황에 대한 평가와 최근 남북간에 제기된 현안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논의하고 2018년 남은 기간 동안 합의한 여러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그러나 평양 공동선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합의했던 연내 서울 답방 논의는 진행하지 않았다.

남북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해 나간다는 입장을 재확인 하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남북관계 제반 사항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