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성토한 與野4당…“5.18 왜곡 처벌하랬더니 격려”

민주·바른미래·평화·정의당 일제히 비난 논평
민주당 “자유망언당으로 이름을 바꾸라”
평화당 “黃, 무슨 낯으로 5.18행사 참석하려 하나”
  • 등록 2019-04-19 오후 5:58:03

    수정 2019-04-19 오후 5:58:03

지난 2월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5.18 민주화운동 왜곡 모독 망언 3인 국회의원 퇴출, 5.18 학살·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자유한국당 규탄 범국민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이 행진을 시작하자 보수단체 회원들(위)이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요구하며 손팻말을 들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여야4당이 5.18민주화운동 망언 의원을 경징계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날선 비난을 쏟아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1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두 달 가까이 미루고 미룬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자들에 대한 징계조치가 경징계에 그쳤다.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였다”며 “차라리 자유망언당으로 이름을 바꾸라”고 논평했다.

이어 “비운의 역사에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은 정당으로서 과거에 대한 반성도, 과거를 마주할 용기도 없는 정당임을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며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5.18 기념식에 참석을 추진한다 했다. 이러고도 광주시민을 광주 영령들을 대할 낯이라도 있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역시 “징계를 한 것인지 ‘안마’를 한 것인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성토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한국당이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솜방망이 징계’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국민들의 멍든 가슴에 도리어 더 큰 생채기를 냈다. 민심을 배반한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해산함이 마땅하다”고 논평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은 “윤리위원회가 김진태 의원에게 ‘경고’, 김순례 의원에게는 ‘당원권 정지 3개월’ 조치를 결정한 것은 현재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징계안으로 상정되어 있는 이들에 대해 국회 제명 못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황 대표는 당대표가 된 지 두 달 가까이 되도록 태극기 부대 눈치만 보며 5.18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차일피일 미루더니 오늘 면죄부 징계 조치를 내렸다”며 “이러고도 무슨 낯으로 5.18 행사에 참석하려 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국민들은 이들의 국회의원 자격을 박탈하고 단죄할 것을 요구했지만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다”며 “이 정도면 처벌보다는 오히려 격려에 가깝다”고 비꼬았다.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5.18 민주화운동 망언 논란을 일으킨 김순례·김진태 의원에 대해 각각 당원권 정지 3개월과 경고 처분을 내렸다. 지난 2월 8일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 지만원씨를 불러 국회 토론회를 연지 약 2개월 만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