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전원책 해촉, 비대위 결정사항 동의할 수 없다고 해"

"비대위 전원 협의 통해 해촉 결정"
"나머지 외부 3인, 위원직 유지"
"후임 인사 접촉 중", "사무총장 책임 통감"
  • 등록 2018-11-09 오후 1:51:18

    수정 2018-11-09 오후 3:03:15

전원책 전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변호사)이 선임 한 달 만에 해촉됐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조강특위 위원장)은 9일 오후 1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원책 위원을 해촉한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해촉 이유로 “전 변호사가 오전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공개적으로 비상대책위원회의 결정사항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며 “비대위는 전원 협의를 통해 해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비대위와 전 위원 측은 전당대회 개최시기를 두고 맞섰다.

김 사무총장은 “어제(8일) 비대위 결정사항에 대해 제가 직접 전 변호사를 찾아뵙고 조강특위가 정상적으로 가동되도록 설득작업을 했다”며 “결국 실패로 끝났다. 오늘(9일) 오후 3시에 조강특위는 정상적으로 가동된다”고 설명했다.

전주혜 변호사, 이진곤 전 국민일보 주필, 강성주 전 포항 MBC사장 등 나머지 외부인사는 위원직이 유지된다. 김 사무총장은 다만 “외부 3인에게 (전 위원의) 해촉 사실은 전달했고 위원 유지 의사는 확인이 안됐다”며 “이들이 보수 재건 작업을 흔쾌히 해줄 거라 본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후임 인사를 접촉 중이라고도 밝혔다. 다만 ‘전권’ 논란을 의식해서인지 “조강특위 운영 결정에 최대한 존중한다는 표현하에 외부인사를 접촉 중”이라고 전했다.

김 사무총장은 ‘십고초려’를 해서 영입한 인사를 해촉하게 된 일에 대해 “실무 책임자인 사무총장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