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불법음란물 사이트 보안접속·우회접속 차단 강화

방통위, 접속차단 기능 고도화…방심위·사업자 협력
"불법 해외사이트 더욱 효과적 차단 기대"
  • 등록 2019-02-12 오후 12:51:08

    수정 2019-02-12 오후 12:51:08

(사진=픽사베이)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불법음란물·불법도박 등의 해외 인터넷사이트에 대한 접속차단이 강화된다.

방통위는 12일 보안접속(https)이나 우회접속 방식으로 불법정보를 유통하는 해외 인터넷사이트에 대한 접속차단 기능을 고도화해 지난 11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 결과부터 이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하이퍼텍스트 보안 전송 프로토콜(https, hypertext transfer protocol over Secure Sockets Layer)은 http의 보안기능이 강화된 버전으로, 인터넷에서 데이터를 암호화된 방식으로 주고받아 중간에 데이터를 가로챌 수 없는 통신규약이다.

또 우회접속은 아이피(IP)나 디엔에스(DNS) 변조 소프트웨어, 통신 포트 변경 등을 활용해 접속차단 기술을 우회하는 접속을 뜻한다.

지금까지 보안접속(https) 방식의 해외 인터넷사이트에서 불법촬영물, 불법도박, 불법음란물, 불법저작물 등 불법정보가 유통되더라도 해당 사이트 접속을 기술적으로 차단할 수가 없었다. 이로 인해 법위반 해외사업자에 대한 법집행력 확보하거나 이용자 피해 구제에 한계가 있었다.

불법정보를 과도하게 유통하는 일부 해외 인터넷사이트는 예외적으로 해당 사이트 전체를 차단했으나 표현의 자유 침해나 과차단 우려가 있었다.

이에 따라 방통위·방심위와 7개 인터넷서비스제공사업자는 작년 6월부터 해외 사이트 불법정보를 효율적으로 차단하는 새로운 기술방식을 협의하고 관련 시스템의 차단 기능을 고도화했다.

다만 새로운 차단방식의 기술특성상 이용자가 차단된 불법 인터넷사이트 접속을 시도할 때 해당 사이트의 화면은 암전(black out) 상태로 표시된다.

‘해당 사이트는 불법으로 접속이 불가능하다’는 불법·유해정보 차단안내나 경고문구가 제공되지 않는다.

이에 이용자 혼선 방지를 위해 인터넷서비스제공사업자는 고객센터에서 차단된 불법 인터넷사이트의 정보를 안내할 예정이다.

방통위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유관부처에서는 새로운 접속차단 방식의 시행과 관련한 대국민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재영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은 “국내 인터넷사이트와 달리 그동안 법 집행 사각지대였던 불법 해외 사이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라는 국회, 언론의 지적이 많았다”며 “앞으로 불법 해외 사이트에 대해서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디지털성범죄 영상물로 고통받고 있는 피해자의 인권과 웹툰 등 창작자의 권리를 두텁게 보호하고 건전한 인터넷환경 조성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