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한달 만에 전원책 ‘해촉’…“새 인사 동의 구하는 중”(종합)

칼자루 쥐어준 뒤 ‘건건이’ 대립…전대 연기 갈등서 최고조
김용태 “새 인사 동의시 최단기간 검증 후 조강특위 인선”
체면 구긴 김병준…“제 부덕의 소치, 전원책에게도 사과”
  • 등록 2018-11-09 오후 2:07:36

    수정 2018-11-09 오후 2:39:58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미영 박경훈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전국 당협위원장 교체작업 등을 진행 중이던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을 전격 해촉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현역 물갈이를 위한 ‘칼자루’를 쥐어준 지 한달 만이다.

당연직 조강특위 위원장인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의 전날 결정사항에 동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을 해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비대위가 특히 전 위원을 겨냥해 결정한 내용은 내년 2월말 전당대회 일정 연기 불가, 조강특위 역할을 벗어난 언행에 대한 각별한 유의 당부 등이다.

그간 김병준 위원장과 전원책 위원이 전대 일정과 당협위원장 당무감사를 통한 현역 물갈이 폭과 대상 등 건건이 대립해오면서 일촉즉발 상황까지 몰리자, 결국 임면권을 가진 김 위원장이 전 위원을 해촉하는 수순을 밟은 것이다.

김 총장은 전 위원의 후임 인선을 위한 작업에 이미 착수했다고도 했다. 그는 “바로 외부인사 1명을 선임해 동의를 묻는 작업에 들어갔다”며 “동의를 해주면 우리 당에서 최단기간의 검증 자업을 거쳐 바로 바로 비대위 안건으로 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간 전 위원에 전권이 주어졌던 게 아니라 외부인사 출신 위원에 조강특위 운영과 결정에 최대한 존중하겠단 뜻을 밝혔던 만큼, 새 외부인사가 오면 역시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했다.

문제는 전원책 변호사가 조강특위 위원으로 합류하면서 함께 데려온 외부인사 3명의 거취다. 강성주, 이진곤, 전주혜 위원도 전 변호사와 뜻을 같이 해 동반 사퇴한다면 조강특위의 표류기간은 더 늘어질 수밖에 없다.

김 총장은 “세 분에게도 전 변호사의 해촉 사실을 말했고, 오늘 오후 특위 회의에도 참석해달라 말했다”며 “그 분들이 어떤 결정을 할지는 확인할 수 없으나 한국당과 보수재건의 기초가 되는 특위의 정상가동을 위해 흔쾌히 함께 해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총장은 전날 밤 전 변호사와 만나 설득 과정을 거친 데 대해선 “4시간 넘게 비대위 결정사항의 배경과 내용을 소상히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비대위 활동기한은 당 구성원의 중지를 모아 이미 국민에 공표했고 조강특위 위원 본인의 일방적인 판단으로 변경할 수 없음에도 동의할 수 없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혀 해촉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 위원을 발탁했던 김병준 위원장은 별도의 입장문을 냈다. 그는 “경위야 어찌되었건 비대위원장인 제 부덕의 소치”라면서 “국민과 당원 동지들께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또한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대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내년 2월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