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피싱' 범죄 피해 계속 증가..대책 마련 시급

이상민 의원실, 경찰청 자료 받아 공개
2년새 피해자수 2배, 피해금액 2.7배↑
40·50대 피해 많아..성별로는 유형 달라
  • 등록 2019-04-09 오후 3:23:46

    수정 2019-04-09 오후 3:23:46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전화 등 통신수단을 이용한 금품갈취 행위인 ‘사이버 피싱’ 행위 피해가 계속 불어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사이버피싱 피해자는 2016년 17040명에서 2018년 34595명으로 2배 증가했으며, 피해금액 역시 2016년 1468억원에서 2018년 4040억원으로 2.7배 늘어났다.

1인당 피해금액도 2016년 기관사칭형 1607만원, 대출사기형 676만원에서 2017년 각각 1708만원과 808만원으로, 2018년 2298만원과 935만원으로 매년 증가했다.

건수로도 기관 사칭형 사이버피싱은 2016년에 3384건에서 2018년에는 6684건으로 약 1.97배 증가했고, 대출사기형도 2016년 1만3656건에서 2018년 2만7911건으로 2.04배 증가했다.

이상민 의원실 제공
성별로 보면 지난 3년간 기관사칭형에는 여성피해자가 1만2487명으로 남성 피해자 3266명보다 피해자가 많은 반면, 대출사기형에는 남자 피해자가 3만4628명으로 여성 피해자 2만5513명보다 더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당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고, 50대가 그 뒤를 이었다.

이상민 의원실 제공
이상민 의원은 “보이스피싱은 노인들의 노후자금, 20~30대의 결혼자금을 노리고 대출금이 이미 많아 힘든 3040 서민들을 노리는 악질적인 범죄”라며 “전화금융사기 피해 감소를 위한 실질적인 근절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익광고 제작 및 송출을 할 수 있도록 공영방송에서 노력하고, 지연인출제도를 기존 30분에서 1시간으로 늘리며, 인터넷 전화 국외발신 표시 등의 사전차단 시스템 구축을 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