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위안화 역대 3번째 급등…세계의 공장 수출 타격 받나

지난주 달러·위안 환율 하락폭 역대 3번째 기록
무역협상 과정서 미국에 유화 제스처 차원 해석도
GDP 수출입 비중 34% 달해..가격경쟁력 훼손시 타격
  • 등록 2019-01-14 오후 5:17:54

    수정 2019-01-14 오후 5:25:42

지난 12일 중국 장쑤성에 위치한 한 공장에서 직원이 수출용 모자를 만들고 있다. 사진=AFP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달러·위안 환율이 추가로 큰 폭 내리면(위안화 가치 절상) 중국 기업들 다 죽습니다. 이미 중소기업들은 파산했다시피 한 상태인데 환율까지 내리면 심각해질 수 있죠.”(안유화 성균관대 중국대학원 교수)

달러·위안 환율이 일주일새 1.5% 급락한 가운데 이 같은 환율 하락세가 지속되면 중국 경제가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국 경제에 대한 비관론이 연일 불거지는 가운데 설상가상 위안화 가치까지 폭등할 경우 중국 경제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1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지난 한 주간 역외시장에서 달러·위안 환율은 달러당 6.8692위안에서 6.7630위안으로 0.1062위안(-1.55%) 하락(위안화 가치 상승)했다.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는 한 주 동안 1.57% 상승했다.

이는 통상 위안화와 비슷한 흐름을 보이는 여타 아시아 통화들 가치 변동과도 차별화한 모습이다. 지난주 대만 달러화 가치와 필리핀 페소화 가치는 각각 0.3%, 0.6% 상승한 데 그쳤다. 베트남 통화 가치는 거의 변화가 없었고 인도 루피화 가치는 오히려 0.4%가량 올랐다.

과거 달러·위안 환율 흐름을 살펴봐도 이번 낙폭은 이례적이다. 지난주 달러·위안 환율의 주간 낙폭은 중국 당국이 관리변동환율제를 시작한 2005년 이후 2005년 7월, 2017년 9월에 이어 세 번째로 컸다.

중국 당국이 의도적으로 달러·위안 환율을 하락시키고 있다는 의구심도 나온다. 미·중 무역협상 타결을 원한다는 제스처를 미국에 보이기 위해 중국 당국이 스스로 관리 가능한 달러·위안 환율을 의도적으로 낮추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안유화 성균관대 중국대학원 교수는 “중국 당국은 이번 미·중 협상을 무조건 잘 이끌어야 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며 “중국정부는 만약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원하는 것이 대중(對中) 무역적자를 줄이는 비즈니스 이익이라면 환율 변동을 통해 간단히 해결해줄 수 있다고 보는 듯하다”고 진단했다.

문제는 이런 흐름이 이어질 경우 중국 경제가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점이다. 중국경제의 수출입의존도가 줄어들고는 있지만 여전히 국내총생산(GDP)의 34%가량(2017년 기준)을 차지하고 있어서다. 우리나라(69%)보다는 낮지만 무시 못 할 수준이다. 더욱이 중국 기업들의 수출의 경우 가격경쟁력에 따라 성적이 크게 좌우된다는 점에서, 위안화 가치가 절상되면 타격이 크다.

정책 당국의 한 관계자는 “중국은 제1의 교역국이며 전체 GDP 대비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여전히 크다”며 “중국 수출업체는 기술력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승부를 보기 힘든 경우가 많아 환율 변동에 의한 가격변동에 특히 민감하다. 최근 위안화 절상이 중국에 타격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 그래도 중국 경제는 심상치 않은 상황이다. 이날 마침 있었던 중국 해관총서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중국의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4.4% 감소했다. 수출이 감소세를 보인 것은 9개월 만에 처음이다. 감소폭은 2년 만에 가장 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