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준 울산·강원·대전 인구도 줄었다…전국 실업률 9년내 최고

통계청, 17개 시·도 1분기 지역경제동향
전국 실업률 4.5%…2010년 이후 9년 만에 최고치
제주·충남·전북, 반도체·화학제품 수출 부진 타격
면세점 호조…제주·서울·인천 소비 증가세
  • 등록 2019-05-16 오후 12:00:00

    수정 2019-05-16 오후 12:00:00

지난 4월 3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2019 인천여성취업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공고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세종=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올해 1분기 전국 실업률이 9년 만에 최고치인 4.5%를 기록했다. 울산, 강원, 대전 등은 실업률이 상승하자 인구도 줄었다. 일자리를 찾아 다른 시도로 빠져나간 사람들이 증가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전국 실업률은 전년 동기 대비 0.2%p 오른 4.5%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0년 1분기 전국 실업률이 4.6%를 기록한 이후 9년 만에 최고 수치다. 실업자 수는 124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1%(6만1000명)을 증가했다.

지역별 실업률은 울산(1.5%p), 강원(1.2%p), 대전(1.1%p) 지역에서 올랐고 전남(-1.4%p), 충남(-1.1%p), 대구(-0.8%p) 등은 청년층을 중심으로 실업률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은 울산(-1.8%p), 서울(-0.9%p), 광주·경기·제주(-0.4%p)에서는 하락했고, 충남(1.9%p), 세종(1.8%p), 강원(1.6%p) 지역에서는 올랐다. 전국 고용률은 59.6%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인구이동은 경기(3만1966명), 세종(7826명), 서울(1290명) 등 5개 지역은 순유입, 울산(-3496명), 강원(-1774명), 대구(-5904명), 대전(-3785명) 등 12개 지역은 순유출을 보였다.

2019년 1분기 시도별 실업률(%) 및 전년동분기대비 증감(%p)

. 통계청 제공
제주와 충남, 전북 지역은 반도체와 화학제품 수출 부진으로 지역 경제에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전국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8.5% 줄어든 1327달러로 나타난 가운데 제주(-19.5%), 충남(-16.1%), 전북(-15.5%) 등의 감소치가 두드러졌다. 반면 세종·강원·울산 지역은 자동차부품과 시멘트, 자동차의 호조세로 수출이 증가했다.

광공업생산은 의약품·기계장비·화학제품 등에 부진에 따라 인천(-10.3%)과 충남(-8.4%), 서울·전북(-7.6%) 등에서 감소폭이 컸다. 반면 대구(6.8%)와 울산(4.5%), 충북(4.0%)은 전기장비·자동차·전자제품 호조로 생산이 증가했다.

서비스업생산은 교육, 숙박·음식점, 협회·수리·개인 등의 부진으로 울산(-1.8%)과 강원(-0.8%)이 감소했다. 제주(3.9%), 전남(2.0%), 경기(1.9%) 등은 정보통신과 보건·복지 분야의 영향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소비(소매판매)는 면세점 호조로 제주(10.2%)와 서울(2.9%), 인천(0.6%)이 증가세를 나타냈다. 이 지역과 강원(0.1%) 지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소비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북·울산·부산(-2.6%) 지역이 승용차·연료소매점, 전문소매점 부진 등으로 감소가 두드러졌다.

소비자물가는 울산(-0.1%)을 제외하고는 상승세를 보였으며 강원(1.0%)과 부산(0.9%), 서울(0.7%) 지역의 상승폭이 비교적 컸다.

건설수주는 전년 동기대비 9.4% 감소한 가운데 인천(206.0%)과 대전(173.3%), 광주(115.0%)가 증가했다. 주택과 도로·교량 수주의 감소로 강원(-88.4%), 세종(-78.8%), 부산(-61.2%) 지역에서 감소했다.

2019년 1분기 시도별 인구 순이동(천 명). 통계청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