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바른미래당 흐름, 손학규 아냐…망신 당하기 전 물러나야"

1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孫, 안 되는 일 열심히…정계개편 불쏘시개 됐다"
"바른미래당, 일부 한국당 가고 나머지는 미아될 것"
  • 등록 2019-05-16 오후 12:05:05

    수정 2019-05-16 오후 12:05:05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향해 “바른미래당 흐름은 손 대표가 아니다”며 즉각 사퇴할 것을 16일 권고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바른미래당 원대표 선거에 대해 “관악 목장의 결투에서 결국 안철수·유승민이 이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경선을 벌인 오신환 의원과 김성식 의원은 모두 서울 관악이 지역구다.

오신환·김성식 개인의 대결이 아닌 세(勢) 대결로 본 박 의원은 “(손 대표가) 발을 빼지 않아 결국 김성식 의원이 폭탄을 맞은 것”이라며 “손 대표가 망신(당내 사임요구)을 당하기 전에 물러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손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도 사임을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손 대표는)안 되는 일을 열심히 하고 부지런히 돌아다녀서 사람 만나고 혼자 결정한다”며 “그 결정은 항상 똥볼(잘못된 판단)을 찬다. 이게 문제”라고 덧붙였다.

그는 “손 대표가 저렇게 몰락하는 것이 아쉽다”며 “지금이라도 털고 나와서 만덕사는 못 가더라도 우리(민주평화당)하고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해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강진 만덕사는 손 대표가 2014년 정계 은퇴를 선언한 칩거하던 곳이다.

박 의원은 “손 대표가 몰락함으로써 (정계개편의)불쏘시개가 됐다”며 “바른미래당의 일부는 한국당으로 가고 나머지는 미아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