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인 줄 알고"…수술 중 멀쩡한 신장 떼어낸 대학병원

  • 등록 2018-05-17 오후 10:27:52

    수정 2018-05-17 오후 10:27:52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인천의 한 대학병원에서 수술 중 50대 여성의 난소 혹을 제거하려다 멀쩡한 신장을 제거하는 일이 발생했다.

17일 가천대 길병원 등에 따르면 50대 여성 A씨는 올해 3월 인천의 한 개인병원에서 난소에 혹이 보인다는 진단을 받고난 후 정밀한 진료를 받기 위해 길병원 산부인과를 찾았다.

길병원 산부인과 의사 B씨는 초음파 검사를 한 결과 A씨의 왼쪽 난소 쪽에 9㎝ 크기의 양성 혹이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진단했고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복강경 수술을 통해 혹을 제거하기로 했다.

하지만 막상 복강경 수술을 시도하니 초음파상으로 확인된 왼쪽 난소가 아닌 대장 인근 후복막 부위에서 악성 종양 같은 덩어리가 보였다.

의료진은 수술실을 나와 A씨 보호자에게 이런 상황을 설명하고 개복수술을 통해 해당 덩어리를 제거하기로 했다.

문제는 여기서 발생했다. 의료진이 떼어 낸 덩어리는 악성 종양이 아니라 A씨의 신장 2개 중 하나였던 것이다.

이에 격분한 A씨의 보호자는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도둑맞은 아내의 신장(콩팥)’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올려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또한 병원으로부터 “1개의 건강한 신장으로도 잘사는 사람이 많이 있으니 운동이나 열심히 하라”며 핀잔을 줬다고 격분했다.

병원 측은 신장을 잘못 제거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절차상 문제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씨는 원래 위치가 아닌 다른 부위에 자리 잡은 ‘이소신장’을 가졌다. 사전 검사 과정에서 이를 알려줬으면 수술 때 다른 결정을 내렸을 텐데 아쉬움이 남는다”고 해명한 것을 알려졌다.

이어 “환자에게 사과하고 병원비를 포함한 보상금도 지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