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태규 "바른미래, 민주당 2중대 될 것…'분열' 부추긴 손학규 내려와야"

국민의당계 유일, 孫 퇴진 공개 요구 이태규 인터뷰
"'패트' 하반기 최대 이슈, 민주당 편들 수 수밖에"
"손학규, 열심히 했지만 대중 '공감대' 얻지 못해"
"안·유 재결합 준비 위한 '혁신비대위' 제안"
  • 등록 2019-04-24 오후 5:58:02

    수정 2019-04-24 오후 9:22:39

지상욱(오른쪽),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손학규 대표 체제에서 ‘총선 전망이 괜찮겠다’는 가능성이 보이면 시끄러울 일이 없을 겁니다. 그게 안 되니까 대안을 찾자는 합리적 주장을 펼치는 겁니다”

24일 이데일리와 만난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손학규 대표가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대중의 공감대 형성 실패 △문재인 정부 비판과 대안제시 실패 △외연확장 실패 △소속 의원 활용 실패 △당 분열 가속화 등 실패를 거듭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떤 식으로든 거취를 표명할 때가 왔다”며 “손 대표 사퇴 후 혁신비대위원회를 구성하고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가 돌아올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우선 23일 있었던 패스트트랙 추인을 위한 의원총회를 비판했다. 그는 “(김관영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을 반대하는 오신환 사법개혁특위 위원의 사보임은 없다’고 말했다”면서 “(이를 번복한 것은) 표결 결과에 대한 절차적 정당성에 문제가 될 것이다. 이건 정치가 아니다”고 말했다.

“민주당 옆에 설수록 바른정당계 심적갈등 심화”

이 의원은 이어 “패스트트랙은 하반기 정국 최대 이슈가 될 것”이라며 “거대 양당은 격렬하게 대치할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선거법 개정 때문에 민주당 편에서 이야기를 할 수밖에 없다. 자동적으로 민주당 2중대가 될 것이고 우리당은 망가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결국에는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심적갈등은 심화될 것이다. 당 통합요소가 아닌 분열요소만 엄청나게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의원은 지난 9월 손 대표 취임 이후 당 지지율이 답보상태인 이유로 매력부족을 들었다. 그는 “대중이 당에 관심을 가지려면 ‘공감대’를 얻어야 한다”며 “손 대표가 단식도 하고 그 연배에 활발한 활동을 했지만 매력적인 정책적 카드를 내놓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정권의 ‘아킬레스건’을 자르는 큰 칼도 없었다”며 “이 부분은 늘 자유한국당의 몫으로 갔다”고 돌이켰다. 손 대표가 그간 채우지 못하고 비워둔 지명직 최고위원 두 자리 역시 외연확장 실패의 결과라고 봤다.

여기에 의원 활용도도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국회 상임위에서만큼은 뛰어난 실력을 보인다”며 “이런 분들에게 ‘정치적 비전·미션’을 줘야 한다. 하지만 상임위 위원으로만 한정돼 있는 게 현실이다”고 말했다. 그는 손 대표의 노력과 대중의 지지와는 괴리가 있다고 결론지었다.

“孫 ‘바른정당계, 한국당행’ 주장은 가상현실”

그는 최근 손 대표가 분열을 부추기고 있다고 꼬집었다. 앞서 손 대표는 지난 22일 바른정당계를 겨냥해 “개혁보수를 하겠다고 새누리당을 나온 사람들이 그때보다 더 퇴행적인 한국당과 손을 잡을 수 있느냐”며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일축했다. ‘손학규 흔들기’의 최종목적을 한국당과의 통합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 의원은 “‘바른정당계가 한국당으로 갈 것인가’는 있지도 않은 가상현실”이라며 “반면 박주선 의원이 민주평화당과 통합을 모의하려다 언론에 공개된 것은 사실이다. 바른정당계의 한국당행 발언은 결국 손 대표의 물타기 발언이다”고 질타했다. 그는 “당 대표는 당 통합을 전제로 언행을 해야 한다”며 “오히려 분열을 부르고, 물타기 하고, ‘어차피 한국당 갈 사람이기 때문에 배척한다’는 건 올바른 정치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손 대표가 발언한 ‘나 아니면 대안이 있느냐’ 발언도 해서는 안 될 말이라고 공격했다. 그는 “그러는 손 대표는 대안이 있느냐”며 “본인이 결단을 내려주면 대안을 위한 논의가 활성화될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이 의원은 “손 대표가 ‘내가 할 수 있다’고 말을 하든지, 길을 열어주든지, 본인이 정말 물러나야 하는지에 대해 당원 뜻을 묻든지 정해야 한다”면서 “셋 중에 아무것도 안 하고 있다. 이리저리 먹을 거 있으면 몰려다니는 사람들이 손 대표 지지선언이나 하고 있다”며 한숨을 내뱉었다.

그는 안철수·유승민 재결합을 준비하기 위한 ‘혁신비대위’를 제안했다. 이 의원은 “당이 독자생존을 하려면 적어도 추석 차례상에 바른미래당의 새로운 지도체제·비전이 올라가야 한다”며 “그때까지 혁신비대위를 통해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가 돌아와서 일할 수 있게 비전과 로드맵을 꾸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안철수 전 대표는 물론 복귀에 대한 생각이 없다. 하지만 때가 되면 의원들이 독일로 직접 찾아가 종용하지 않겠느냐”며 “시기는 추석 전, 8~9월이 될 것 같다”고 예측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