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회장, "'반듯한 하고잡이' 돼 달라"…'온리원캠프' 주니어 사원 ...

작년 이어 지난 7일 제주 나인브릿지 교육 행사 참석
사업보국 및 인재 제일 경영철학 강조
"2030년 '월드 베스트' 비전 달성의 미래 핵심 주역"
  • 등록 2018-11-08 오후 5:23:57

    수정 2018-11-08 오후 5:23:57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지금의 패기와 열정, 넘치는 에너지로 2030년 ‘월드 베스트’ 비전 달성의 핵심 주역이 돼 달라.”

이재현(사진) CJ그룹 회장이 주니어 사원들 앞에서 글로벌 시장에서 획기적 성장을 통해 사업보국과 인재 육성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하며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도약 의지를 다졌다.

이 회장은 지난 7일 저녁 제주도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온리원 캠프’(ONLYONE CAMP)에 참석해 “기업이 성장해야 인재에게도 기회를 줄 수 있다는 확신을 바탕으로 끊임없는 진화와 혁신을 통해 성장해왔다”며 이렇게 당부했다. 이 회장은 이날 자유로운 질의응답 형식으로 진행된 ‘이재현님과의 대화’에서 사원들과 격의없이 소통하며, 그룹의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온리원 캠프는 CJ그룹 공채 입사 후 2~3년차 사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3박 4일간의 교육 프로그램이다. 그룹 및 각 계열사 주요 경영진들이 참석해 주니어 사원들이 초심을 다지고 성장을 향해 나아갈 자신감을 충전할 수 있도록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 2004년부터 매년 개최해 오다 2014년을 끝으로 3년 간 중단됐다가 지난해 9월부터 다시 열리고 있다.

평소 ‘인재 제일’ 경영 철학을 강조해 온 이 회장은 2004년부터 참석해 그룹의 미래 주역인 주니어 사원들과 직접 소통하며 성장을 독려해왔다. 특히 이번에는 2016년 상·하반기 그룹 공채 신입들이 주인공으로, 이 회장의 부재중 입사해 신입 사원 온리원 페어에서 만나지 못했던 마지막 기수까지 모두 직접 만나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올해도 캠프 마지막날 공식 행사에 앞서 일찍부터 나인브릿지에 머물며, 사원들의 교육 과정과 분위기를 살필 정도로 남다른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CJ 관계자는 “온리원 캠프는 이재현 회장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연례 그룹 일정 중 하나”라며 “평소 임직원들을 만나는 자리마다 그룹의 성장에 인재가 가장 중요하고 신입 사원은 CJ의 미래라고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실제 이날 이 회장은 인재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선대 회장님의 인재 제일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지금까지도 그래왔고 앞으로도 인재를 위해 아낌없이 투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회장은 “뛰어난 창의력을 바탕으로 자부심을 갖고 즐겁게 일하며 최고의 성과를 내는 ‘하고잡이’ 인재들이 CJ의 성장을 이끌어왔다”며 “초격차 역량을 갖춘 ‘반듯한 하고잡이’가 돼 글로벌 영토 확장을 하고 있는 CJ와 함께 성장해 세계 1등의 꿈을 이뤄내자”고 당부했다.

이어 “선대회장님이 강조하셨던 ‘겸허’를 늘 마음에 두고 아직 부족하다 생각하며 늘 끊임없이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있다”며 “자신의 맡은 바 최선을 다하면서 초심을 잃지 말고 배우는 자세로 노력한다면 무엇이든지 이뤄낼 수 있다”고 독려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