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효준 국민연금 CIO "착한기업 투자 늘리겠다..미흡한 공시 개정 추진"

SRI 세미나서 "책임투자 가이드라인 만들 것"
"미흡한 공시는 사회책임투자 확대 걸림돌"
공시규정 개정 등 점진적 제도 개선 이뤄져야
  • 등록 2019-04-18 오후 11:19:28

    수정 2019-04-18 오후 11:30:01

금융투자협회는 18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UN 산하 책임투자원칙기구(PRI)와 공동으로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사회책임투자 투자세미나’를 개최했다. (앞줄 왼쪽부터) 이은경 UN 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안효준 국민연금공단 CIO, 로렌조 사(Lorenzo Saa) UN PRI 이사, 조홍래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금융투자협회 부회장), 박영석 자본시장연구원 원장, 일레인 응(Elaine Ng) MSCI ESG 리서치 팀 이사, 쿄코 알트만(Kyoko Altman), HSBC 글로벌 뱅킹 앤 마켓(Global Banking & Market) 그룹 지속가능투자부문 아태지역 대표, 김종대 인하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사진=금투협)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안효준(56)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CIO)이 사회책임투자에 대한 확대를 꾸준히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회책임투자에 걸림돌인 미흡한 공시제도도 개선하겠다고 했다.

안 본부장은 금융투자협회(금투협)와 유엔 책임투자원칙기구(PRI) 공동 주최로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투협에서 열린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사회책임투자(SRI) 세미나’에 참석해 “연구용역을 토대로 책임투자 원칙을 제·개정하고 책임투자 적용 절차 등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본부장은 “국민연금은 장기투자자로서 주주 가치를 높이고 기금 안정성과 수익성 제고를 위해 책임투자와 주주권 행사를 위한 기반과 역량 강화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 본부장이 강조한 사회책임투자는 매출이나 수익성 같은 재무 요소 외에도 △환경(Environment) △사회적 책임(Social Responsibility) △지배구조(Governance) 등의 요소에 맞는 ‘착한 기업’을 골라 투자하는 방식을 뜻한다.

안 본부장은 올해 주주총회(주총) 시즌에 이뤄진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와 관련해 “스튜어드십코드 도입때 마련한 주주권 행사 로드맵에 따라 기업과 대화 등 수탁자책임 활동을 이행하는 한편 이사회 구성 가이드라인, 위탁운용사에 대한 의결권 위임 방안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책임투자 및 주주권 행사 사례를 바탕으로 책임투자 연차 보고서를 발간해 국민연금의 수탁자책임 활동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본부장은 사회적인 이슈가 불거진 기업에 대한 책임투자 방향에 대해 “주주로서 기업과 대화와 서신교환 등을 통해 사실 확인을 먼저 한다”며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듣고 의사소통을 통해 기업 태도 변화를 유도하는 쪽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책임투자 확대 과정에서의 걸림돌로 미흡한 공시를 꼽았다. 안 본부장은 “책임투자를 실행하려면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정보를 정확히 알아야 하는데 기업의 ESG 관련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는 데 공시 수준이 다소 미흡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공시 규정 개정 등이 점진적인 제도 개선이 이뤄진다면 공시자료의 신뢰성을 바탕으로 책임투자를 더욱 적극적으로 진행할 수 있어 책임투자 달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로렌조 사(Lorenzo Saa) 유엔 PRI 이사는 “책임투자는 투자 분석에 ESG 요소를 적용해 리스크를 잘 관리하고 지속적인 장기수익을 창출하는 것”이라며 “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해 ESG 문제에 관해 회사와 소통하는 ‘적극적 소유권 행사’도 책임투자의 기본 활동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