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캐나다, 진통 끝 합의…"新나프타는 USMCA"(종합2)

캐나다, 자동차 수출상한 허용하고 낙농시장 일부 개방키로
알루미늄·철강 부문은 합의 못 이뤄
시장은 환호…"미중 무역분쟁도 잘 해결될 것"
  • 등록 2018-10-01 오후 3:53:48

    수정 2018-10-01 오후 3:53:48

△지난 6월 8일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AFP 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미국과 캐나다가 9월 30일(현지시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개정 협상에 타결되면서 미국·캐나다·멕시코 등이 가입된 나프타는 종전대로 3자 무역협정의 틀을 유지하게 됐다. 북미 3개국의 새 무역협정은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nited States-Mexico-Canada AgreementㆍUSMCA)으로 명명돼 1994년 발효된 나프타라는 이름은 24년 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미국과 캐나다는 9월 30일(현지시간) 밤 공동성명을 내 나프타를 대체하는 USMCA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USMCA는 우리 노동자, 농부, 목장주와 기업들에게 자유로운 시장과 더욱 공정한 무역, 강력한 경제성장을 가져올 높은 수준의 무역협정을 제공할 것”이라며 “중산층을 강화하고 약 5억명의 사람들에게 좋은 일자리와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합의안에는 미국 정부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자동차에 25% 관세를 부과할 경우에도 캐나다와 멕시코는 연간 260만대의 자동차에 대해 관세를 면제받는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는 현재 캐나다가 관세 없이 미국에 수출하는 자동차 수출량 200만대를 상회하는 수준으로 당장 캐나다 자동차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전망이다.

협상안에는 미국 낙농업계에 약 160억달러 규모의 캐나다 낙농시장을 개방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는 캐나다 전체 낙농시장의 3.5% 규모로 캐나다 정부는 이에 따른 캐나다 낙농업계에 대한 피해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반면 캐나다는 목재 산업을 지키기 위해 미국의 관세 부과와 반덤핑 조치에 대항할 수 있는 나프타 분쟁처리절차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이번 협상에서 캐나다의 철강 및 알루미늄에 대해 미국이 관세를 추가부과하는 부분에 대해 양측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캐나다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해 추가관세를 부과한 상태이다. 캐나다는 세계 3위 알루미늄 생산국이다.

‘3자 무역협정’이라는 나프타의 틀이 유지될 것이란 소식에 시장은 환호했다. 지난 8월 앞서 멕시코와는 나프타 개정에 대한 잠정협상을 마친 미국은 캐나다가 나프타 개정에 합의하지 않을 경우 멕시코와의 양자 무역협정이라도 나프타 개정을 강행하겠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그러나 이 경우 나프타가 ‘반쪽짜리’에 머물 것이란 우려가 미국 산업계는 물론 공화당 내부에서조차 나왔다.

캐나다달러는 나프타 협상 타결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전달된 직후 아시아 태평양시장에서 1달러 대비 1.2887달러를 기록, 0.7% 올랐다. 이는 5월 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나프타가 3자 무역협정의 틀을 유지할 것이란 소식에 멕시코 페소 역시 8월 이후 최고치인 1달러 당 18.6334페소로 0.5% 상승했다. 일본 도쿄증시에서 닛케이225지수 역시 0.8% 올라 지난주에 이어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주 27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데이어 추가상승한 것이다. 미국 선물지수(ESc1) 역시 0.5% 올랐다.

후지토 노리히로 미츠비시UFJ 모건스탠리증권 수석 투자전략가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나프타는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무역협정”이라며 “투자자들은 이번 협상 결과를 보고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역시 원만하게 해결할 것이란 희망을 본 것 같다”고 설명했다.

USMCA는 60일 뒤 3국 정상들이 공식으로 서명할 예정이며 각국 의회가 승인해야 한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미국 의회에서는 내년에나 논의가 가능할 전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