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원 위조수표 6장 발견…경찰, 수사 착수

위조수표 1000억원짜리 6장 발견
6장의 일련번호 같아 위조 의심
범죄 혐의점 발견때 정식수사 전환
  • 등록 2018-09-12 오후 8:15:32

    수정 2018-09-12 오후 11:54:37

서울 마포경찰서 (사진=이데일리 DB)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위조수표 6000억원 어치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위조가 의심되는 1000억원 짜리 수표 6매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접수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지인이 자신의 차량에 흘리고 간 수표 6매의 일련번호가 같아 수상하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수표는 일반인이 봤을 때 위조를 의심하기 어려울 정도로 정교하게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진위를 파악해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면 정식수사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