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40대 성범죄자, 전자발찌 끊고 도주 '경찰 추적 중'

  • 등록 2018-06-14 오후 10:25:33

    수정 2018-06-14 오후 10:25:33

[이데일리 e뉴스팀] 인천에서 40대 성범죄자가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께 “인천 부평구 모 모텔에서 A(42)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했다는 경보가 울렸다”는 경기도 모 보호관찰소 신고가 접수됐다.

경보를 확인한 보호관찰소 직원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A씨는 이미 달아난 뒤였으며 모텔 방에서는 끊어진 전자발찌가 발견됐다. A씨는 전날 오전 2시께 해당 모텔에 혼자 들어가서 1시간가량 지난 오전 3시께 모텔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약 10년 전 성범죄를 저질러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선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이전에도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어겨 기간이 여러 번 연장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자발찌가 발견된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있으며 A씨 동선을 파악해 최대한 빨리 검거하겠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