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부

김미영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청담동 술자리, ‘황당’ 거짓말…이역만리서 잡힌 ‘제2 n번방’ 엘[사사건건]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제2 n번방’ 주범 ‘엘’, 호주에서 잡았다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민주노총 “안전·생명·공공성 강화 위한 총파업·총력투쟁 선포”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사망일시 추정, 장소는 이태원 노상. 이게 말되나…대통령 사과 원해”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참사 후…용산경찰서에 기동대 지원, 장비·예산 지원도 추진

더보기

경매브리핑 +더보기

  • 서울 아파트 38건 중 3건 낙찰...낙찰가율 80.1%[경매브리핑]
    서울 아파트 38건 중 3건 낙찰...낙찰가율 80.1%
    하지나 기자 2022.11.26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이번주 서울 아파트는 38건이 경매에 부쳐졌지만 이 중 3건만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80.1%를 나타냈다.25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2022년 11월 4주차(21일~25일) 법원 경매는 총 2249건이 진행돼 이중 715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70.1%, 총 낙찰가는 1676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503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111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22.1%, 낙찰가율은 74.4%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는 38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3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7.9%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수는 4.3명으로 집계됐다. 주요 낙찰 사례를 살펴보면, 서울 도봉구 창동 삼성아파트 전용 74㎡가 두차례 유찰 끝에 감정가 9억3700만원의 67.5%에 이르는 6억3250만원에 낙찰됐다. 이날 입찰에는 6명이 몰렸다.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경기 남양주시 별내동 위치한 아파트(전용 85㎡)로 63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8억1000만원)의 72.7%인 5억8899만9990원에 낙찰됐다. 2012년 12월 준공된 874가구 아파트로 해당 물건은 21층 중 8층이고, 방 3개, 욕실 2개의 계단식 구조다. 4호선 별내가람역과 경춘선 별내역이 가까워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고, 별내역을 중심으로 8호선 연장공사와 GTX-C 노선이 확정돼 있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권리분석에 문제가 없고, 2회 유찰로 3억원대의 최저가격이 형성되자 저가매수를 노리는 많은 수요자가 응찰에 참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주 최고 낙찰가 물건은 전남 영암군 삼호읍에 위치한 공장(건물 3만925㎡)로 감정가(112억8941만1840원)의 125.1%인 141억 2110만원에 낙찰됐다. 매각 당시 2명이 입찰에 참여했으며, 낙찰자는 유치권 신고인과 동일한 법인으로 추정된다. 이 연구원은 “본건은 토지를 제외한 건물만 매각으로 토지는 국가 소유로 나타났다”면서 “따라서 토지 사용에 따른 임대료 납부의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본건에 유치권이 신고됐지만 성립요건은 갖추지 못한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 서울아파트 18건 중 3건 낙찰..평균 응찰자 1.7명[경매브리핑]
    서울아파트 18건 중 3건 낙찰..평균 응찰자 1.7명
    하지나 기자 2022.11.19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이번주 서울 아파트는 18건이 경매에 부쳐졌지만 3건만 새 주인을 찾았다. 평균 응찰자수도 1.7명에 불과하는 등 주택시장 한파에 경매 시장에도 찬바람이 불고 있다. 19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11월 3주차(14일~18일) 법원 경매는 총 2310건이 진행돼 이중 696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77.3%, 총 낙찰가는 1935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449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104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23.2%, 낙찰가율은 79.9%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는 18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3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16.7%, 낙찰가율은 80.0%를 기록했다. 주요 낙찰 사례를 살펴보면, 서울 서초구 잠원동아 전용 43㎡의 경우 지분 매각으로 2차례 유찰된 후 낙찰됐다. 감정가는 9억450만원으로 감정가 11억4000만원의 79.3% 수준으로, 3명이 입찰에 참여했다. 이번주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인천 서구 가정동 위치한 아파트(사진·전용 56㎡)로 58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2억1800만원)의 72.0%인 1억 5690만원에 낙찰됐다.1992년 2월 준공된 495가구 아파트로 해당 물건은 15층 중 9층이고, 방 2개, 욕실 1개의 복도식 구조다. 가정역 일대 루원시티 조성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문화, 편의시설이 더욱 확충될 예정이고, 유동인구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주변 도시개발로 향후 가치상승을 기대해 볼 수 있고, 인근 공업지역이 위치해 있어 주택 수요도 많을 것으로 예상돼 많은 응찰자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주 최고 낙찰가 물건은 경기 김포시 양촌읍에 위치한 공장(토지 1만2091㎡, 건물 1만2531㎡)로 감정가(226억6686만7750원)의 88.6%인 200억8800만원에 낙찰됐다.양촌지방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공장으로 2011년도에 보존등기 됐다.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진입이 수월해 수도권 전역으로 이동이 쉽고, 인근에 주택도시개발사업구역이 많아 인구유입이 늘어나는 지역에 위치해 있다. 이 연구원은 “등기부등본상 인수되는 권리가 없고, 본건에 유치권 신고가 있었으나 채권자가 유치권부존재확인 판결은 받은 상태로 권리분석 상 문제는 없다”면서 “1회 유찰되고 2회차 매각기일에 낙찰됐는데, 낙찰자는 본건 1순위 근저당권 양수인인 유동화전문회사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 서울 아파트 29건 경매 나왔지만 낙찰 '0'[경매브리핑]
    서울 아파트 29건 경매 나왔지만 낙찰 '0'
    하지나 기자 2022.10.29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이번주 서울 아파트 29건이 경매에 부쳐졌지만 낙찰된 건은 단 하나도 없었다. 금리 인상 및 집값 추가 하락 우려가 커지면서 경매 시장도 차갑게 얼어붙고 있다. 29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10월 4주차(10월 24일~28일) 법원 경매는 총 2662건이 진행돼 이중 745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73.4%, 총 낙찰가는 1685억원을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3.2명으로 집계됐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499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80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16.0%, 낙찰가율은 79.2%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는 29건이 경매에 부쳐졌지만, 낙찰된 건이 없었다.이번주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충북 충주시 앙성면 용포리 위치한 토지(임야, 515㎡·사진)로 45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1854만원)의 283.7%인 5260만원에 낙찰됐다.앙성중학교 북동측 인근에 위치한 토지로서 주변은 산림과 주거용지 등이 혼재돼 있다. 이주현 선임연구원은 “지목은 임야지만, 2차선 도로에 접해 있고, 남향으로서 일조량이 풍부해 전원주택 건축 목적으로 많은 응찰자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주 최고 낙찰가 물건은 경남 거제시 고현동에 위치한 토지(임야, 4808㎡)로 감정가(48억1669만5000원)의 100.1%인 48억 2000만원에 낙찰됐다.거제시청 남측에 위치한 토지로 지목은 임야이고, 용도지역은 1종 일반주거지역이다. 주변은 단독주택과 근린시설, 농경지가 혼재돼 있다. 본건 서측으로 도로가 접해 있어 차량 접근이 가능해 보이고, 대중교통 이용한 접근도 가능하다. 이 선임연구원은 “도심에서 가깝고 관공서와 공원 등을 도보로 이동할 수 있어 입지가 양호하다”면서 “낙찰자는 법인으로 나타났으며 향후 주택건설 등을 목적으로 낙찰받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사회부 뉴스룸

[전립선 방광살리기]질염, 만만하게 볼 일 아냐.. 만성방광염 위험 커져

이순용 기자 2022.11.27

청담동 술자리, ‘황당’ 거짓말…이역만리서 잡힌 ‘제2 n번방’ 엘[사사건건]

김미영 기자 2022.11.26

노동계 ‘동투’ vs 정부 “엄정대응”…장기화·충돌 우려[사회in]

권효중 기자 2022.11.26

전재산 건다던 손혜원, 약속지켜야 하나?[판결뒷담화]

성주원 기자 2022.11.26

의정부 현안 해결 '道 지원사격'…김동근시장, 김동연지사에 도움 요청

정재훈 기자 2022.11.25

남욱 "천화동인 1호 이재명측 지분…대선·노후 자금이라 들어"

이배운 기자 2022.11.25

특수본, 소방청 압수수색…허위공문서 혐의 수사

황병서 기자 2022.11.25

서대문구서 모녀 숨진 채 발견…생활고로 극단 선택 추정(종합)

이용성 기자 2022.11.25

여의도 집결한 공공부문비정규직 ‘4만’…“이대론 못살아 파업”

조민정 기자 2022.11.25

총파업에 전국 학교 25% 급식 차질…‘밥 대신 빵’에 뿔난 학부모

김형환 기자 2022.11.25

국민대, 허들러스와 '디지털 마케팅 인재양성' 협약

신하영 기자 2022.11.25

[포토]이장우 대전시장, 도시철도 2호선 설계 중인 한밭대로 방문

박진환 기자 2022.11.25

[동네방네]서대문구, 독거노인에 주2회 우유 배달

김은비 기자 2022.11.25

서울시, 내달 1일 밤 10시부터 택시 '심야 할증' 확대 시행

양희동 기자 2022.11.25

의협, 이촌동 신축회관 준공…5년간 청파로 생활 마무리

이지현 기자 2022.11.25

'계열사 부당지원' 박삼구 2심 준비절차 시작…"횡령 인정 어렵다"

하상렬 기자 2022.11.25

청소년 독감 환자, 유행기준 8.5배

박경훈 기자 2022.11.25

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최대 10% 더 줄인다

김경은 기자 2022.11.25

인천공항, 항공기 지상이동 3D내비게이션 운영 성공

이종일 기자 2022.11.25

오늘의 부고 종합

이소현 기자 2022.11.24

용인시, 시정연구원장 해임 논란에 칼 빼들었다 “모든 법적대응”

김아라 기자 2022.11.15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