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부

김겨레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與초·재선 쇄신 요구 분출…친문은 "분열 마라" 손사래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기득권 못버려"vs "갈등 조장" 與초·재선 갑론을박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장철민 "조국 검찰개혁 상징처럼 만들어 국론 분열"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與 원내대표 레이스 시작…윤호중·안규백·박완주 3파전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줌인]재보선 참패에 뒤늦은 반성문…與초선, 靑·친문 정조준?

더보기

정치부 뉴스룸

北 김일성 생일날…美 청문회 오르는 ‘대북전단법’

김미경 기자 2021.04.13

與초·재선 쇄신 요구 분출…친문은 "분열 마라" 손사래

김겨레 기자 2021.04.13

친문 수성 vs, 비주류 쇄신… 與원내대표 경쟁 尹·朴 압축

이정현 기자 2021.04.13

靑 "경제인 초청행사, 취소 아냐 연기한 것"

송주오 기자 2021.04.12

정무위, `이해충돌방지법` 큰 틀 합의…언론인·사립학교 교직원 제외 가닥

이성기 기자 2021.04.12

AZ 백신 30세 미만 제외…국방부,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

김관용 기자 2021.04.12

文대통령, 오세훈 시장에 “국무회의 참석 환영, 화요일에 만나자”

김정현 기자 2021.04.12

이원욱 과방위원장, 13일 모빌리티포럼 세미나 개최

권오석 기자 2021.04.12

野 대통합 움직임 속 金 ‘건방지다’ 발언 후폭풍 일파만파

박태진 기자 2021.04.12

文대통령 “필립공 별세, 깊은 위로 전한다”

김영환 기자 2021.04.10

대북전단금지법 끝내 美청문회장 선다…韓 "정확한 이해 구할 것"

정다슬 기자 2021.04.09

“민심은 文정부 내로남불에 회초리를 들었다"

김성곤 기자 2021.04.08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