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부

김정유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호수공원서 ‘피카츄’ 만나요”…인파 몰린 포켓몬고 ‘사파리존’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위메이드, 中 절강환유 ‘남월전기’와 최종심 승소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라이엇, ‘LoL 월드 챔피언십’ 주제곡 ‘STAR WALKIN’’ 공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갤Z플립4·폴드4’ 패션을 입다…‘갤럭시 준지 에디션’ 한정 판매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애플, ‘아이폰14’ 내달 7일 한국 출시…30일부터 주문 가능

더보기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 +더보기

  •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2000년대 “ㄱ1억ㄴr니?”…네이버웹툰 ‘별이삼샵’
    2000년대 “ㄱ1억ㄴr니?”…네이버웹툰 ‘별이삼샵’
    김정유 기자 2022.09.17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국내 웹툰시장이 최근 급격히 외형을 키우고 있다. 신생 웹툰 플랫폼이 대거 생기면서 주요 포털 웹툰과 함께 다양한 작품들이 독자들에게 소개되고 있다. 전연령이 보는 작품부터 성인용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갖고 있는 유료 웹툰들이 독자층도 점차 넓혀가고 있는 모습이다. 단순 만화를 넘어 문화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대표 콘텐츠, 국내 웹툰 작품들을 낱낱이 파헤쳐 본다.(주의:일부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네이버웹툰 ‘별이삼샵’‘*23’. 이 해괴한 조합의 숫자와 기호를 보면 어떤 것이 떠오르는가. 외계어 같은 이 기호와 숫자는 과거를 추억하게 하는 이상한 마력을 지녔다. 바로 2000년 초반 자주 경험했던 발신번호 표시제한을 의미하기 때문. 이상하게도 발신자 표시제한은 아련한 추억으로 남게 됐다. 짝사랑 했던 친구에게 문자를 보내거나, 이별한 전 애인에게 전화를 하는 등 한번쯤은 발신자 표시제한으로 메시지를 보내거나 받아본 경험이 있기 때문일까.최근 많은 웹툰들이 ‘레트로’ 감성을 내세운 경우가 많다. 네이버웹툰 ‘별이삼샵’은 제목부터 레트로를 겨냥했다. 앞서 얘기했던 발신자 표시제한을 의미하는 제목을 달면서 노골적으로 과거 이야기, 특히 풋풋했던 과거 감성을 떠올리게 하겠다는 작가의 의도가 분명하다. 정확히 2000년대 감성을 살려 추억과 설렘을 동시에 사로잡는다. 이 웹툰은 ‘죽음에 관하여’, ‘남과 여’ 등으로 호평받은 혀노 작가의 작품으로 2019년 12월 일요웹툰으로 첫 연재됐다. 17일 시즌 1을 약 3년여 만에 마무리한다. 제목에서부터 알 수 있듯 작품의 배경은 2000년대다. 유행템이었던 떡볶이 코트, 미니홈피, 폴더폰(지금은 폴더블폰이 나왔는데 말이다)이 등장한다. 독자들은 과거 추억의 아이템을 보며 웹툰 속에서 자신의 추억을 찾는다. ‘아 나도 이때 이거 입었는데’ 뭐 이런 식이다. 단순히 그때 무엇을 입었는 지에 그치지 않는다. 당시 아이템을 추억하며 그때의 연애 기억, 짝사랑, 이별 등이 순차적으로 떠오르게 된다. 웹툰 속 배경과 아이템만으로도 독자들에겐 다양한 상상과 추억을 경험하게 해준다. 대부분의 독자들이 경험했던 추억인만큼 몰입이 더 클 수밖에 없다. 웹툰의 주인공은 그림을 잘 그리는 것 외에 별다른 특징 없는 평범한 중학생 ‘지수원’. 오래전부터 짝사랑한 학원 친구에게 고백하기로 다짐하지만, 그는 이미 남자친구가 있었다. 그 사실을 뒤늦게 안 수원은 제대로 된 고백도 못 해본 채 실연의 아픔을 겪는다.그렇게 씁쓸한 실연을 경험한 후, 고등학교에 입학한 수원은 우연히 복도에서 학교 제일의 퀸카인 ‘설효림’을 마주치게 되고, 효림에게 첫눈에 반하며 두 번째 짝사랑을 시작한다. 이후 수원은 효림에게 다가가려고 노력하나, 효림이 소위 잘나가는 친구들과 어울려 쉽게 다가가지 못한다.‘별이삼샵’은 작가의 작화도 인기에 한몫을 한다. 귀여운 작화이지만 순간순간 캐릭터 심리를 잘 포착한 표정 연출이 압권이다. 작품의 분위기도 상당히 밝고 경쾌한데, 극중 유머러스한 코드를 많이 배치한 것도 재밌다. 작화와 유머가 시너지를 낸 케이스다. 억지로 웃기려는 것이 아닌, 자연스러운 웃음을 전달한다. 또 짝사랑에 빠진 주인공의 행동, 그리고 부정하고 싶지만 잘 나가는 친구들에 대한 막연한 동경 등 10대 특유의 감성을 제대로 표현했다는 느낌이다. 웹툰 ‘별이삼샵’은 독자들 사이에서 ‘추억의 웹툰’으로 입소문을 타며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각종 SNS에는 웹툰을 추천하는 누리꾼들의 게시물이 이어지고 있으며,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는 ‘별이삼샵’ 팬클럽 갤러리가 운영 중이다. 특히 지난달에는 네이버웹툰이 선정한 ‘찐덕 픽(Pick)’ 톱1에 꼽혀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네이버웹툰 작품을 열람하는 독자 중 쿠키 결제 독자 비중이 높은 작품이란 의미다.
  •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성장형 여주’의 로맨스…리디 ‘그림자 없는 밤’
    ‘성장형 여주’의 로맨스…리디 ‘그림자 없는 밤’
    김정유 기자 2022.09.10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국내 웹툰시장이 최근 급격히 외형을 키우고 있다. 신생 웹툰 플랫폼이 대거 생기면서 주요 포털 웹툰과 함께 다양한 작품들이 독자들에게 소개되고 있다. 전연령이 보는 작품부터 성인용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갖고 있는 유료 웹툰들이 독자층도 점차 넓혀가고 있는 모습이다. 단순 만화를 넘어 문화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대표 콘텐츠, 국내 웹툰 작품들을 낱낱이 파헤쳐 본다.(주의:일부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리디 ‘그림자 없는 밤’리디에서 연재 중인 웹툰 ‘그림자 없는 밤’은 2019년 연재된 김미유 작가의 인기 웹소설을 웹툰화한 작품이다. 장르는 로맨스 판타지. 특이하게도 ‘그림자 없는 밤’의 주인공은 ‘기사’다. 일반적으로 기사는 판타지물에서 남자들의 전유물인 직업으로 통하지만 이 웹툰에선 여주인공이 실력있는 기사로 꼽힌다. 설정 자체가 다소 신선하다. 스토리는 하얀밤 기사단의 ‘로젤린’(여주인공)과 황자 ‘리카르디스’간 로맨스가 중심이 된다. 여자지만 뛰어난 실력으로 기사단에서 활약하는 로젤린은 적국의 습격으로 큰 부상을 입고 간신히 발견됐지만 중증 기억상실 상태다. 명석한 두뇌에 제국 최고의 미모를 가진 황자 리카르디스는 중증 기억상실 상태일지라도 발군의 실력을 갖춘 기사라고 생각해 로젤린을 호위무사로 임명한다. 예상과 달리 호위한답시고 나뭇가지 위에 오른다거나 먹을 것을 밝히는 등 아예 다른 사람이 된 것 같은 기이한 행동들의 연속이다. 하지만 로판은 이런 상황에서 사랑이 싹트기 마련. 냉정하고 이성적인 리카르디스는 함께하는 시간이 계속되면서 엉뚱한 로젤린에게 점점 빠져든다. 이 과정을 완급조절하며 재밌게 풀어간다. 기사라는 흔치 않은 직업의 여주인공이 각종 시련을 극복하고 성장하는 서사와 로맨스가 적절히 녹아들었다는 평가다. 원작 웹소설의 방대한 세계관을 작화가 잘 표현한 것도 플러스 요소다. 또한 묵직한 정치 암투, 전쟁 같은 무거운 주제와 함께 유머 코드도 가미해 라이트 독자들이어도 쉽게 빠져들 수 있다. 여주인공의 동생 등 웹툰 속 서브 캐릭터들의 매력도 상당히 독자들로 하여금 몰입 교소가 많은 편이다.
  •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자극적인 ‘핏빛 로판’…카카오페이지 ‘리셋팅 레이디’
    자극적인 ‘핏빛 로판’…카카오페이지 ‘리셋팅 레이디’
    김정유 기자 2022.09.03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국내 웹툰시장이 최근 급격히 외형을 키우고 있다. 신생 웹툰 플랫폼이 대거 생기면서 주요 포털 웹툰과 함께 다양한 작품들이 독자들에게 소개되고 있다. 전연령이 보는 작품부터 성인용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갖고 있는 유료 웹툰들이 독자층도 점차 넓혀가고 있는 모습이다. 단순 만화를 넘어 문화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대표 콘텐츠, 국내 웹툰 작품들을 낱낱이 파헤쳐 본다.(주의:일부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카카오페이지 ‘리셋팅 레이디’요새 로맨스 판타지 장르 웹툰을 보면 가끔 ‘기발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기존 공식대로의 로맨스 판타지가 아닌, 틀을 깨는 새로운 구성과 형식의 작품들이 늘고 있다는 얘기다. 예컨대 언제나 밝고 사랑스러운 여주인공 대신, 복수심에 불타올라 비뚤어지는 여자 캐릭터가 주인공이라든지 사랑을 쟁취하는 게 목표가 아닌, 살아남기 위한 것이 주된 내용인 작품들 말이다. 과거엔 ‘로맨스’만이 중심이었다면, 이젠 로맨스와 다양한 주제·배경들이 절묘하게 녹아든 ‘퓨전 로판’들이 늘어나고 있는 듯하다. 카카오페이지 ‘리셋팅 레이디’는 차서진 작가의 웹소설 원작을 기반으로 한 웹툰이다. 결론적으로 이 웹툰은 로맨스 판타지와 스릴러가 적절히 섞인 작품인데, 기존에 로맨스 판타지 장르를 즐겨왔던 독자들에게도 새로운 느낌을 전달한다. 점점 흑화돼가는 여주인공, 사랑과 환희보다 복수나 저주가 더 어울리는 극 분위기 등 보다 ‘다크’하면서도 자극적인 소재를 다룬다. 음식으로 비유하자면 매번 달달한 짜장면을 즐기다가 어느 날 갑자기 매운 짬뽕 한 젓가락을 들었을 때의 그 느낌, 상당히 자극적이다. ‘리셋팅 레이디’는 로맨스 판타지 소설 속으로 들어온 주인공이 100번을 죽어도 계속 회귀하며 무한굴레를 벗어나지 못하는 줄거리를 담았다. 이 웹툰 속 ‘소설 속’이란 배경은 다른 웹툰들과 달리 기회가 아닌, 주인공의 몸을 옥죄는 일종의 감옥 같은 역할을 한다. 주인공의 목표도 사랑에 빠지는 것이 아닌, 소설 밖으로의 탈출이다. 그렇게 주인공 ‘캐런 하이어’는 책 속에 갇혀 117세를 맞는다.(100번의 죽음과 회귀를 반복했다는 의미다)여기서부터 더 독특한데, 삶의 희망을 잃어버린 주인공이 돌연 과거 자신을 한 번이라도 죽였던 소설 속 인물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흑화하는 대목이다. 갑자기 웹툰의 장르가 스릴러로 바뀐다. 작화도 상당히 원작의 느낌을 잘 살렸는데, 흑화하는 주인공의 눈빛이나 표정 묘사를 상당히 직관적으로 표현했다. 작화만으로 아무것도 남은 게 없고 증오심만이 있는 주인공의 심리를 세밀히 묘사한다. 붉은 머리에 보라색 눈동자를 가진 주인공 등 웹툰 곳곳의 ‘색감’에 포인트를 줘 전체적인 작품 분위기를 잘 이끌어간 느낌이다. 다만 이 웹툰은 살인같은 다소 자극적인 요소가 있어 일부 독자들의 성향에는 맞지 않을 수 있다.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는 의미인데, 전체적인 로맨스 판타지물의 다양성 측면에서 본다면 상당히 흥미롭고, 내용 자체도 재밌다. 시즌1에선 주인공이 복수를 결심하고 회귀를 멈출 방법을 알아내는 과정을 그리고, 시즌2부터 로맨스가 등장할 예정이어서 독자들로 하여금 긴 호흡으로 작품에 몰입할 수 있게 해준다.

ICT부 뉴스룸

원자력연·한화파워시스템·경북 등 초임계 CO2 기술개발 맞손

김현아 기자 2022.09.25

LG유플러스, 젠틀에너지와 MOU…중소·중견 스마트팩토리 사업 시너지

정다슬 기자 2022.09.25

“호수공원서 ‘피카츄’ 만나요”…인파 몰린 포켓몬고 ‘사파리존’

김정유 기자 2022.09.25

1034회 로또 1등 9명…당첨금은 28억원씩(종합)

김국배 기자 2022.09.24

바이든·구글·IBM은 왜 ‘꿈의 기술’을 준비하나[최훈길의뒷담화]

최훈길 기자 2022.09.24

[인사]우정사업본부

강민구 기자 2022.09.23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