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부

김미영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이준석 ‘성접대·증거인멸 교사’ 의혹…경찰 참고인 추가조사 예고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한동훈의 이민청 설립 구상 환영…지금이 적기”[만났습니다]②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프랑스 이주자 폭동, 남 일 아냐…다문화 ‘관용’은 필수”[만났습니다]①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경찰 노조격인 직협 간부진, ‘경찰국’ 반대 삭발·단식 ‘투쟁’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행안부와 경찰, 전장연과 승객…곳곳 충돌[사사건건]

더보기

경매브리핑 +더보기

  • 수도권 6억 이하 '관심'..김포 아파트에 41명 몰려[경매브리핑]
    하지나 기자 2022.07.02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경매 시장이 전반적으로 침체된 가운데 감정가 6억원 이하의 수도권 매물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번주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경기 김포시 구래동에 위치한 아파트(토지 64.3㎡, 건물 106㎡·사진)로 41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3억9000만원)의 130.3%인 5억799만9999원에 낙찰됐다.김포 한가람 중학교 동측 인근에 위치한 아파트로, 김포골드선 구래역이 가까워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2011년 준공된 아파트로 주변 상업시설과 편의시설 이용도 편리하고, 주변에 다양한 공원 등의 휴식시설도 분포되어 있어 거주여건이 매우 좋다. 39평형 아파트로 최근 선호되는 면적이라는 점과 단지규모가 작지 않다는 점,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는 점 등이 장점으로 작용하며, 많은 응찰자 몰린 것으로 보인다. 이어 최고 낙찰가 물건은 경기 양주시 남면에 위치한 공장(토지 9871.0㎡, 건물 8094.9㎡, 제시외 2884.5㎡)으로 2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59억118만6270원)의 88.5%인 52억2399만원에 낙찰됐다.막은골삼거리 남서측 인근에 위치한 공장으로 본건 북동측으로 왕복4차선중로변에 접하고 있어 차량접근성도 양호하다. 입찰 당시, 2명이 입찰에 참여해 법인이 낙찰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한편 이달 다섯째주(6월27~7월1일)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주(117.9%)보다 28.9%포인트 하락한 89%를 나타냈다. 평균 응찰자수도 1.3명에 그쳤다. 낙찰률은 6건 중 3건이 낙찰되면서 50%를 나타냈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경매 시장은 전반적으로 침체된 분위기를 나타냈다. 서대문구 남가좌동 DMC래미안클라시스 전용 115㎡는 1회 유찰된 가운데 2명이 입찰에 참여했다. 감정가 11억9000만원 대비 81.3% 수준인 9억6770만원에 낙찰됐다. 법원 경매는 총 1698건이 진행돼 이중 604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80.9%, 총 낙찰가는 1507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317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128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40.4%, 낙찰가율은 87.5%를 기록했다.
  • 서울 아파트 유찰된 매물 쏟아져도...낙찰가율 90%대[경매브리핑]
    하지나 기자 2022.06.18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이 다시 90%대로 떨어졌다. 다만 유찰됐던 매물이 대거 나오면서 저렴한 가격대에 낙찰률은 60%대를 유지했다. 낙찰된 14건 중 1회 이상 유찰된 매물은 12건에 이른다. 1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셋째주(6월13~6월17일)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94.8%로 전주(101.0%)보다 6.2%포인트 떨어졌다. 23건 중 14건이 낙찰되면서 낙찰률은 2주 연속 60%를 나타냈다. 평균 응찰자수는 2.9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나타낸 아파트는 1차례 유찰됐던 서울 노원구 상계동 상계현대 1차 전용 84㎡로 6명이 응찰에 참여했다. 낙찰가는 6억1891만원으로 감정가 6억5000만원의 95.2% 수준에서 매각됐다. 이어 1회 유찰된 금천구 시흥동 벽산아파트 전용 84㎡의 경우 5명이 몰려 6억3010만원에 낙찰되며 매각가율은 96.2%를 나타냈다. 마포구 신정동 서강GS 아파트 전용 85㎡도 5명의 응찰자가 몰렸다. 이 아파트는 13억6150만원에 낙찰되면서 낙찰가율은 95.9%를 나타냈다. 법원 경매는 총 2510건이 진행돼 이중 983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82.6%, 총 낙찰가는 2894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357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141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9.5%, 낙찰가율은 88.1%를 기록했다. 이번주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전남 고흥군 동일면에 위치한 임야(사진·토지 1만2409㎡)로 71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4467만원)의 840.3%인 3억7540만원에 낙찰됐다.구룡마을 북동측 인근에 위치한 부정형 완경사지 임야로 주변은 주택지대와 산림지대등이 혼재돼 있다. 권리분석 상으로도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북쪽으로는 바다 조망이 가능하다는 점으로 볼 때, 추후 토지활용도 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매각 당시 71명이 입찰에 참여해 법인이 낙찰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이어 최고 낙찰가 물건은 충남 당진시 시곡동에 위치한 임야(토지 7만3131㎡)로 1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145억원)의 72.2%인 105억110만원에 낙찰됐다.시곡3리 마을회관 남서측 인근에 위치한 부정형 완경사지 임야로 주변은 아파트 단지 및 농공단지, 상업시설 등이 형성되어 있다. 본건의 면적이 매우 넓다는 점과 아파트단지등과 인접해 있어 토지활용도 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
  • "시세보다 1억은 낮아야"..저렴한 매물에 관심[경매브리핑]
    하지나 기자 2022.06.11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이 전주대비 큰 폭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낙찰률은 66.7%로 오히려 상승했다. 특히 시세대비 저렴한 매물 위주로 응찰자가 몰려드는 모습을 보였다. 11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둘째주(6월6~6월10일)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101%로 전주(119.5%)보다 큰 폭으로 떨어졌다. 다만 9건 중 6건이 낙찰되면서 낙찰률은 전주(53.3%)보다 상승했다. 평균 응찰자수는 4명으로 집계됐다. 낙찰된 주요 매물을 살펴보면 노원구 상계동 한신2차 아파트 전용 54㎡가 5억1300만원에 낙찰됐다. 7명이 입찰에 참여하면서 감정가 4억5300만원 대비 113.2% 수준에서 낙찰이 이뤄졌다. 한신2차는 1988년 준공된 아파트로 현재 재건축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1월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했다. 지난 3월 6억원(11층)에 거래되면서 신고가를 기록했다. 강북구 수유동 삼호아파트 전용 75㎡에도 9명의 응찰자가 몰렸다. 감정가 4억2000만원의 102.4% 수준인 4억3000만원에 낙찰됐다. 삼호아파트의 경우 이달 22일 5억2800만원(8층)에 거래되면서 신고가를 갱신했다.법원 경매는 총 1749건이 진행돼 이중 634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76.8%, 총 낙찰가는 1821억원을 기록했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277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중 105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7.9%, 낙찰가율은 83.4%를 기록했다. 이번주 최다 응찰자 수 물건은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아파트(토지 29.2㎡, 건물 60㎡, 사진)로 39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1억3500만원)의 119.3%인 1억6111만원에 낙찰됐다. 1990년 보존등기 된 건물로 파주시청 남동측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총 15층 중 7층이다. 주변은 단독 및 공동주택, 근린생활시설 등이 혼재돼 있다. 주민등록표등본에는 채무자(소유자) 세대가 등재되어 있어 명도에도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판단되며, 권리분석 상으로도 큰 문제가 없다. 또한 물건의 주변 여건은 생활하는 데에 불편함은 없어 보여 실수요자와 투자자들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법인이 낙찰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이어 이번주 금주 최고 낙찰가 물건은 대구 달서구에 위치한 공장용지(토지 4,108.0㎡)로 감정가(103억9324만원)의 115.5%인 120억원에 낙찰됐다. 남대구IC 남서측 인근에 위치하고 있으며, 주변은 산업단지로 각종 공장과 상업시설 등이 형성되어 있다. 차량접근이 가능하고, 제반교통사정은 양호한 이다. 매각 당시 1명이 입찰에 참여해 법인이 낙찰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회부 뉴스룸

"30년 경찰 신뢰 잃을 것"…일선 경찰관들 경찰위에 성토

이소현 기자 2022.07.04

'측근 특채 의혹' 황준기 前인천관광공사 사장…무죄 확정

하상렬 기자 2022.07.04

[내일날씨]찜통 더위에 내륙 중심 5~40mm 소나기

김경은 기자 2022.07.04

오토바이로 외제차만 골라 '고의사고'…억대 보험금 챙긴 40대 구속

이용성 기자 2022.07.04

오늘의 인사 종합

김은비 기자 2022.07.04

용인세브란스병원, 2023학년도 연세대 입학설명회 개최

이순용 기자 2022.07.04

경기북부 10곳 중 6곳 공무원출신 시장·군수…장·단점은?

정재훈 기자 2022.07.04

김포 고촌 복합개발 차질…꽉 묶인 그린벨트

이종일 기자 2022.07.04

박순애 교육장관 임명…교총 "만나자" vs 전교조 "규탄"

신하영 기자 2022.07.04

“경찰국, 정권 입김 우려”…지휘부 ‘침묵’ 속 일선 경찰들, 삭발·단식

황병서 기자 2022.07.04

위해성 논란 '염색샴푸' 검증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맡는다

이지현 기자 2022.07.04

김동연표 공직사회 혁신 3가지...'접시깨기·버리기·현장 행정'

김아라 기자 2022.07.04

김부선 "이재명 민사소송 취하...강용석 설득으로 소송 제기"

조민정 기자 2022.07.04

이준석 ‘성접대·증거인멸 교사’ 의혹…경찰 참고인 추가조사 예고

김미영 기자 2022.07.04

이장우 대전시장, 현안·공약사업 조기해결 승부수 띄울까?

박진환 기자 2022.07.04

'대검 수사 의뢰' 김승희 결국 낙마 "사적 유용한 바 없어, 억울"

박경훈 기자 2022.07.04

박지원 “尹 대통령, 박순애·김승희 임명 철회해야”

권효중 기자 2022.07.04

검찰총장 직무대리 “대검은 상급기관이란 생각 지워라”

이배운 기자 2022.07.04

[김용일의 부동산톡] 토지사용승낙, 사용대차계약에 대하여

양희동 기자 2022.07.02

(영상)경기부진에 주저앉은 철강가격...철강주, 안 좋은 예감

성주원 기자 2022.07.01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