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생활부

함지현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롯데마트, 명절 앞두고 '제수용 한상차람' 판매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SSG닷컴, 추석연휴 특별 행사…최대 90% 할인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e주말 뭐먹지]찬바람 불자 편의점에 호빵이 돌아왔다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추석 선물부터 호텔 예약까지…유통가, '라방' 영역 확장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이데일리 오늘의 경제일정-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급

더보기

e주말 뭐먹지 +더보기

  • [e주말 뭐먹지]찬바람 불자 편의점에 호빵이 돌아왔다
    찬바람 불자 편의점에 호빵이 돌아왔다
    함지현 기자 2020.09.26
    GS25가 선보인 디저트형 호빵 3종(사진=GS리테일)[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쌀쌀한 바람과 함께 동절기 대표 상품 호빵이 돌아왔다.26일 GS리테일에 따르면 편의점 GS25는 지난 24일부터 동절기 대표 먹거리 호빵을 순차 출시했다.이번에 출시한 호빵은 GS25가 차별화 상품으로 기획한 △요리형 호빵 3종 △디저트형 호빵 3종과 단팥 호빵 등 일반 호빵 3종을 포함한 총 9종이다.요리형 호빵과 디저트형 호빵은 올해 GS25의 핵심 차별화 상품이다. 고객 수요 세분화와 특색있는 상품을 소비하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단팥 호빵보다는 비(非)단팥류 호빵, 차별화 호빵을 선호하는 고객 트렌드를 반영했다.실제로 GS25가 분석한 호빵 매출 데이터에 의하면 2016년 54.2% 대 45.8%의 매출 구성비를 보였던 단팥호빵과 비(非)단팥류 호빵의 매출 구성비가 2019년 29.9% 대 70.1%로 역전 됐고 매출도 2배 이상의 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올해 GS25가 선보이는 요리형 호빵은 △불오징어만두호빵1입 △푸짐고기만두호빵1입 △고추잡채만두호빵1입등 3종이다.단팥, 야채 등 일반적으로 호빵에 쓰이는 속 재료와 달리 불오징어 볶음, 돼지고기 볶음, 고추잡채 등의 일품 요리를 속 재료로 사용했다. GS25는 호빵 피는 얇게 만들고 속 재료 비중을 60% 이상 가득 채우는 방식으로 호빵의 풍미를 높이고 한 끼 대용 시 충분한 포만감까지 느껴지도록 했다. 3종 모두 취식의 편의성을 위해 렌지업 전용 상품으로 운영한다. 호빵의 수분 손실을 막고 호빵 전체를 골고루 데우는데 효과적인 ‘스팀팩’ 포장 기술을 적용해 렌지업 후 취식해도 찜기로 조리한 호빵 수준의 촉촉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디저트형 호빵은 △에그커스터드호빵 △허쉬와 협업한 허쉬초코호빵 △씨앗호빵 등 3종을 출시했다.GS25는 달콤한 맛을 특화하는 전략으로 디저트형 호빵 콘셉트를 잘 살려냈고 각기 다른 특징의 달콤함을 보유한 에그커스타드 크림, 초콜릿, 꿀크림 소스 등을 속 재료로 구성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 [e주말 뭐먹지]'홈술' 위한 미니안주 견과류 어때
    '홈술' 위한 미니안주 견과류 어때
    함지현 기자 2020.09.19
    (사진=BGF리테일)[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집에서 홈술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인터넷에는 ‘홈술 추천 안주 레시피’가 공유될 정도로 홈술은 이제 트렌드가 된 모습이다.실제로 CU가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지난 8월 16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약 한 달 간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안주류 매출은 전년 대비 17.4% 증가했다.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모임 등을 자제하고 편의점에서 주류와 안주를 구매해 집에서 간단히 음주를 즐기는 홈술족이 늘어났기 때문이다.세부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마른안주의 매출신장률은 25.4%로 냉장안주(21.1%)보다 4.3% 높았다. 특히 마른안주 중 견과류 매출은 48.8%나 신장해 오징어(20.1%), 육포(15.1%) 등을 제치고 가장 큰 폭의 신장률을 기록했다.특히 음식이 남는 것이 싫거나 체중 증가를 경계하는 사람들을 겨냥한 소용량이 주목을 받고 있다.이에 견과류 중에서도 혼자 먹기에 부담 없는 꿀땅콩, 믹스너트, 허니버터아몬드 등 100g 이하 소형 상품의 매출이 지난해 30.8%에서 올해 41.9%로 10%p 가량 크게 증가했다.CU는 이같은 소비자 구매 동향에 맞춰 칼몬드·꿀땅콩 등으로 유명한 견과 브랜드 ‘머거본’과 손잡고 홈술족을 겨냥해 인기 견과류를 한 데 모은 ‘모둠 견과 플래터’를 선보였다. 모둠 견과 플래터는 꿀땅콩, 알땅콩, 커피땅콩, 허니버터 아몬드, 와사비맛 아몬드, 후렌치후라이드 아몬드 총 6종의 인기 견과류를 40g씩 소량으로 구성한 가성비 높은 견과 안주 세트다. 한정 수량(2만 개)으로 운영된다.또한 인기 육포 브랜드 ‘질러’와 협업해 세 가지 맛의 육포를 하나의 패키지에 담은 ‘질러육포세트’도 2만 세트 한정 판매한다. 질러육포세트는 질러 부드러운육포(30g) 2개, 질러 직화풍BBQ육포(30g) 1개, 질러 빠다콘쓰육포(30g) 1개로 구성했다. 해당 상품의 판매가는 9900원으로 단품으로 구매하는 것보다 약 40% 저렴하다.
  • [e주말 뭐먹지]"번거로운 생선 손질은 그만"
    "번거로운 생선 손질은 그만"
    함지현 기자 2020.09.12
    (사진=퍼밀)[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식탁이있는삶에서 운영 중인 스페셜티푸드 플랫폼 퍼밀이 번거로운 생선 손질의 부담을 덜어줄 ‘수산물 손질 서비스’를 론칭한다. 이를 위해 퍼밀 내 ‘손질해드립니다’ 카테고리를 신설하고, 오픈 기념 할인전을 진행한다.12일 식탁이있는삶에 따르면 퍼밀을 통해 만나볼 수 있게 된 생선 손질 서비스는 식삶이 별도로 운영 중인 ‘블루바스켓’ 사업을 온라인에 연계시킨 것이다. 블루바스켓은 주로 대형 오프라인 유통채널과 밀키트 업체 등에 고품질의 수산물을 전 처리 손질해 소포장 납품하는 서비스로, 런칭 1년 만에 매출 20배가 성장할 정도로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식삶은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 주목해 주로 오프라인에서 이뤄졌던 손질 서비스를 온라인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퍼밀 내 ‘손질해드립니다’ 카테고리를 신설했다. 뿐만 아니라 20년 경력의 전문가를 투입시켜, 갈치, 고등어, 삼치, 전어 등의 신선한 수산물을 소비자들이 먹기 편한 상태로 배송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모든 손질 수산물들은 산지에서 조업 후 한 번도 얼리지 않고 국내산 생물 생선을 그대로 손질한다. 일례로 갈치의 경우 제주 근해에서 그물이 아닌 낚시로 조업한 생물 갈치를 어획 즉시 손질과 세척을 거쳐 배송한다. 가격은 손질 후 기준 1만 6900원(500g)부터 만나볼 수 있다. 생물 고등어는 당일 새벽 A급 품질의 고등어만 선별하여 당일 주문 받은 물량만 바로 손질해 소비자에게 전달되며 가격은 3900원(1마리·500g내외)이다. 손질된 생물뿐만 아니라 전자레인지에서 2~3분이면 완성되는 간편 생선구이 7종도 만나볼 수 있다. 연어, 메로, 삼치 등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좋은 수산물을 엄선해 선보인다. 친환경 알루미늄 용기에 담긴 생선구이 완제품으로, 용기째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바삭한 생선구이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수산물 손질 서비스 오픈 기념 할인전도 ‘손질해드립니다’ 카테고리를 통해 진행한다. 가을철 대표 수산물인 ‘남해 자연산 전어’를 34% 할인된 가격인 7900원에, 생선계의 한우라 불리는 ‘한림수협 옥돔’을 20% 할인해 1만352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여기에 할인쿠폰을 활용하면 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5만원 이상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는 ‘10% 할인쿠폰’과 10만원 이상 구매 시 사용 가능한 ‘15% 할인쿠폰’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소비자생활부 뉴스룸

[포토] 이마트 "세탁세제, 리필 매장서 35% 할인 받으세요"

이성웅 기자 2020.09.27

[호갱탈출 E렇게]“온라인 쇼핑몰 소고기 등급 표시 엉망”

이윤화 기자 2020.09.27

롯데마트, 명절 앞두고 '제수용 한상차람' 판매

함지현 기자 2020.09.27

현대百, 추석 선물 세트 100여 종 할인 판매

김무연 기자 2020.09.27

치킨회사 페리카나, 미스터피자 인수…`상장유지` 조건부 계약

전재욱 기자 2020.09.26

영국, ‘고의로 바이러스 투여’ 코로나19 백신 시험 논란

김보경 기자 2020.09.24

[특별기고]초격차 전략 발목잡는 '삼성생명법'

최은영 기자 2020.09.03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