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생활부

전재욱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환타·스프라이트·하늘보리 가격인상..장바구니 물가부담↑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하림 닭고기 간편식, 네이버 쇼핑라이브 할인판매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로스트아크하며 먹는 핫치킨마요..오뚜기 게이머즈컵 2탄 출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오리온 中선양 공장 생산 중단.."전기 사용 제한 통보받아"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hy, ‘유통기업’ 전환 속도..논산에 1170억 들여 물류기지

더보기

괴식로드 +더보기

  • [괴식로드]개의 거시기를 닮은 `개불`<47>
    개의 거시기를 닮은 `개불`<47>
    전재욱 기자 2021.09.25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개불은 한국인이 즐기는 수산물이다. 몸은 최대 30cm까지 자라고 표면에는 돌기가 많다. 입과 항문은 강모(뻣뻣한 털)가 둘러싸고 있다. 한국을 비롯해 중국과 일본 해변에서 주로 서식한다.개불.(사진=연합뉴스)환형동물문에 속하는 이 생물은 바다의 보배다. 개불은 조간대(潮間帶)에 형성된 토양에서 U자(字)형 굴을 파고 산다. 주로 모래나 갯벌 형대로 존재하는 이 지역에서 땅을 파먹으면서 양분을 걸러 섭취하고 나머지는 배설하기를 반복한다.이런 식으로 해양 토양을 끊임없이 솎아냄으로써 양분을 고루 퍼지게 하고 오염 물질을 정화한다. 같은 환형동물문에 속하는 사촌뻘 지렁이도 흙을 파먹고 뱉기를 반복하면서 토양을 기름지게 만드는 역할을 하는 점에서 둘은 닮았다.개불이 파놓은 터널을 터 잡아서 갯지렁이와 조개류, 게류 등이 공생한다. 개불의 배설물은 토양에 다시 스며 양분으로 쓰인다. 먹이 활동으로써 자신과 다른 해양생물, 토양에 도움을 주는 생태계에 이로운 생물이다.한국에서는 주로 날것으로 썰어 먹는다. 초고추장이나 고추냉이를 게워낸 간장에 찍어 먹는 게 보통이고 안주로 인기가 좋다. 오도독한 식감과 감칠맛과 단맛이 난다. 개불 초밥도 미식가의 식욕을 돋우는 별미다.선도가 날것으로 먹기에 여의치 않으면 구워먹거나 양념해서 익혀 먹는다. 중국에서는 건조해서 야채와 함께 볶아 먹는 게 일반적이다. 낚시광 사이에서는 가자미 등을 낚는 미끼로서도 알려졌다.독특한 생김 탓에 개불이라는 명칭을 얻었다. 분홍빛에 가까운 기다란 몸체가 개의 생식기와 비슷해서 ‘개불’이 된 것으로 전해진다. 평소에 가죽에 감춰져 있다고 교미할 때 붉게 드러나는 모습이 개불과 똑 닮았다.2019년 12월 미국 캘리포니아 드레이크스해변에 밀려온 수많은 개불의 모습.(사진=인스타그램 캡쳐)이런 시각은 동서가 다를 게 없다. 개불은 영어로 ‘페니스 피시’(Penis fish)라고 명명한다. 이런 시각에서 개불을 먹는 동양의 문화가 어색한 측면이 있다고 한다. 한국 여행객에게 개불은 산낙지와 더불어 도전적인 한식으로 꼽히곤 한다. 2019년 12월 미국 캘리포니아 드레이크스해변(Drake’s Beach)에 수많은 개불이 떠밀려와 큰 뉴스가 되기도 했다.
  • [괴식로드]치킨 아니었어?..알고보니 `악어`<46>
    치킨 아니었어?..알고보니 `악어`<46>
    전재욱 기자 2021.09.04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악어 고기는 지방이 적은 대신 단백질 함량이 높은 게 특징이다. 악어고기 100g은 232칼로리에 단백질 46g인데 지방은 4g에 불과(출러: Florida Alligator Marketing and Education)하다. 반면에 돼지고기 같은 중량은 297칼로리에 단백질 26g, 지방 21g 가량(출처: healthline)이다. 콜레스테롤도 낮은 편이라서 돼지를 비롯해 소와 생선, 가금류 일부와 비교해도 영양 성분이 우수한 축에 든다.치킨과 비슷하게 생긴 악어고기 튀김.(사진=SNS QUORA)머리를 제외한 부위를 대부분 먹는데 개중에 꼬릿살을 으뜸으로 친다. 악어 고기는 흰살인데 붉은 고기인 송아지 고기와 식감이 비슷하다. 갈비와 안심은 돼지고기와 비슷한 맛을 내지만 질감은 더 억센 편이다. 튀김으로 먹으면 치킨과 비슷해서 닭고기로 착각하는 이도 상당하다고 한다. 조리 방식은 다양하다. 스튜(국)나 구이, 튀김, 훈제 등으로 즐긴다.악어 주서식지 아메리카 대륙에서 먹기 시작했고 미국은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19세기부터 식용으로 썼다. 악어 알도 별미로 꼽히는데 대부분 판매용이라서 일반 가정에서는 귀하게 쳤다.한때 미국에서는 악어 사냥과 알 채집이 무분별하게 이뤄지면서 멸종 위기종으로까지 분류됐다. 미국 정부가 악어 사냥을 규제해 현재는 대상에서 제외됐다. 악어 사냥은 아칸소, 사우스캐롤라이나, 루이지애나, 플로리다, 조지아, 텍사스 지방에서 이뤄지고 허가를 받은 이에게만 허용된다.2013년 미국 루이지애나주의 뉴올리온스시(市) 대주교가 악어 고기를 사순절에 먹도록 허용해 환영받았다. 이 지역에서 기독교인은 부활절을 앞둔 40일 전까지 기간인 사순절에 육식을 끊고 생선만 먹었는데, 악어 고기를 생선으로 분류한 것이다. 그만큼 지역에서 대중화한 식재료가 악어 고기다.야생보다는 양식 악어를 먹는 게 낫다. 대부분 동물이 그렇듯이 야생 상태는 오염에 노출돼 있기 때문에 식용으로 부적합할 수 있다. 기생충 감염 가능성도 무시하지 못한다.식용으로 쓰는 악어는 대부분 앨리게이터 종이다. 미국 악어가 미시시피강을 중심으로 서식하는 앨리게이터인 탓도 있지만, 덩치가 크고 공격성이 강한 크로커다일보다 온순해 기르기에도 덜 부담된다. 악어 고기가 종에 따라 맛이 크게 갈리는 것은 아니다. 다만 앨리게이터가 크로커다일보다 나트륨 함량이 낮은 편이라고 한다.
  • [괴식로드]귀여운 고기..`알파카`<45>
    귀여운 고기..`알파카`<45>
    전재욱 기자 2021.08.28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알파카(Alpaca)는 외모가 귀여워 사랑받는 동물이다. 다 자라도 몸길이가 2미터 남짓이고 키는 1미터가량, 몸무게는 50kg 안팎이다. 라마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덩치는 훨씬 작다. 입술이 두껍고 귀는 일자인데 머리털이 눈을 가리고 있어서 인상이 푸근하다. 목과 다리가 짧아 보이지만 긴 털을 깎고 나면 그렇지도 않다. 털은 검고, 희고, 누래서 색이 다채롭다.초식동물 알파카는 성격도 온순해서 기르기도 무리가 없다. 페루, 칠레, 에콰도르, 볼리비아 등 남미 안데스 산악 지역과 초원 지대에 방목해서 키운다. 라마와 더불어 이 지역을 대표하는 동물로 꼽힌다. 알파카는 한 해에 한 번 한 마리씩만 새끼를 낳는다. 국내에 2016년 서울어린이대공원에 처음 들어왔고 이후로 개별 농장으로까지 보급이 이뤄졌다.2016년 서울어린이대공원에 들어온 알파카.(사진=서울시)생김새에서 짐작 가듯이 알파카는 낙타과에 속하는 포유류다. 그러나 두 동물의 쓰임은 전혀 다르다. 낙타는 골격이 장대해 힘이 세고 지구력이 상당해 주로 운반 수단으로 역할을 하지만 알파카는 상대적으로 아담하고 힘이 약해 사람을 태우기에도 힘이 달린다.인류가 알파카를 기르기 시작한 이유는 주로 털을 얻기 위한 것이다. 알파카 털은 최대 50cm까지 자란다. 양 털(10cm)보다 길다. 날이 차고 변화가 심한 고산 지대에서 적응한 결과로 해석된다. 연간 털 생산량은 한해 3kg 남짓으로 양 털(암컷 5kg, 수컷 8kg)보다 못 미친다. 알파카 털은 양 털보다 얇고 긴데 윤택이 나서 고급으로 친다.길면 20년을 사는 알파카는 더는 털을 제공하지 못하면 식용으로 쓰인다. 주로 고령의 알파카를 도축하기에 육질이 달리는 측면이 있지만 최근에는 식용으로 길러서 잡기도 한다. 귀여운 외모와 인간을 잘 따르는 성격 등을 고려하면 식용에 거부감을 보이는 기류도 있다.그러나 알파카 식용은 이미 오래된 일이다. 알파카가 인간에 길들여진 시기는 기원전 3500년즈음으로 추정된다. 당시 이 지역에서 알파카는 라마와 더불어 양질의 단백질을 제공하는 주요 가축이었다.훗날 역사학자들은 잉카문명(15~17세기)이 상대적으로 단명한 배경으로는 수레를 쓰지 못한 것을 꼽는다. 문명이 태동한 안데스 지방에는 바퀴를 단 수레를 끌 소와 말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런 터에 이동과 운송, 운반을 모두 인력에 의존해야 했다. 스페인 공격을 받아 멸망한 이후에야 비로소 우마가 보급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전까지는 알파카가 안데스 지역을 먹여살려야 했다.

소비자생활부 뉴스룸

동서식품, 바삭한 오즈링·마시멜로 만남 돋보인 ‘오레오 오즈’ 인기

김영수 기자 2021.09.29

풀무원, 더 탄탄하고 쫄깃해진 '반전제면' 우동 3종 선봬

김범준 기자 2021.09.29

'품귀' LG스탠바이미 100대 풀리자 1분만에 완판

김보경 기자 2021.09.29

‘집 꾸미기’ 트렌드 가속화…오늘의집, 月거래액 1500억 돌파

윤정훈 기자 2021.09.29

환타·스프라이트·하늘보리 가격인상..장바구니 물가부담↑

전재욱 기자 2021.09.29

위메프, 치킨 5000마리 푼다..내달 1일부터 10일까지 1010원 초특가 판매

유현욱 기자 2021.09.29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