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김정유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사람 답다는 것은?… 레진 ‘사람의 사이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두산重 사무직도 노조 설립… “구조조정 저지”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카톡으로 쉽게 물어보세요”… SK E&S, ‘도시가스톡’ 오픈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이완재 SKC 사장, ‘덕분에 챌린지’ 동참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그린뉴딜 잡아라”… 태양광업계, ‘韓특화’ 솔루션 키운다

더보기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 +더보기

  •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사람 답다는 것은?… 레진 ‘사람의 사이로’
    사람 답다는 것은?… 레진 ‘사람의 사이로’
    김정유 기자 2020.07.11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국내 웹툰시장이 최근 급격히 외형을 키우고 있다. 신생 웹툰 플랫폼이 대거 생기면서 주요 포털 웹툰과 함께 다양한 작품들이 독자들에게 소개되고 있다. 전연령이 보는 작품부터 성인용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갖고 있는 유료 웹툰들이 독자층도 점차 넓혀가고 있는 모습이다. 단순 만화를 넘어 문화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대표 콘텐츠, 국내 웹툰 작품들을 낱낱이 파헤쳐 본다.(주의:일부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그림=레진엔터테인먼트◇레진 ‘사람의 사이로’한국은 피로 얼룩진, 비극적인 근현대사를 가진 국가다. 무고한 동족을 ‘빨갱이’로 치부하며 무자비하게 학살한 부끄러운 역사를 가졌다. 역사엔 정답이 없겠지만, 한국인 대부분은 우리의 근현대사를 되돌아봤을 때 자긍심보단 부끄러움이 더 앞 설 듯하다.(일부 사람들은 이런 근현대사 덕분에 한국이 발전하게 됐다고 얘기할 수도 있겠지만.) 부끄러운 역사이지만 ‘역사’는 제대로 알아야 제대로 된 힘을 발휘한다.레진의 ‘사람의 사이’로는 이 같은 우리의 비극적인 근현대사를 소외받은 자들의 시각으로 그려낸 웹툰이다. 날카로운 시각으로 우리의 아픈 부분을 웹툰으로 표현하는 김보통 작가의 신작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사람의 사이’는 판타지와 현실을 오가는 작품이다. 배경은 한국의 근대와 현대이지만, 주인공은 요괴 가족이다. 사람과 벽을 쌓고 살아가는 순진무구한 요괴 가족들이 우리의 근현대사에 등장하는 비극적인 사건을 마주하며 느끼는 과정들을 그렸다. 웹툰 속 요괴 가족은 우리 사회의 소외된 자들을 의미한다. 안정된 기반 없이 정처없이 떠도는 소수층, 빈곤층 등을 뜻한다. 김보통 작가는 작품의 화자 역할을 하는 요괴 가족의 설정 배경에 대해 이렇게 얘기한다. “중간자적 시선을 통해 ‘사람다운 게 무엇이며, 사람답다는 말이 마냥 좋은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 김보통 작가는 이번 웹툰을 통해 우리가 몰랐던, 또는 애써 외면하고자 했던 현실을 보여준다. 웹툰은 초반부터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비춰준다. 계엄령에 따라 아무 생각없이 시내를 걷고 있는 일반 시민들이 한순간 ‘폭도’, ‘빨갱이’가 돼 버린 순간을 웹툰은 적나라하게 표현한다. 주인공인 요괴 가족은 ‘사람이 사람을 아무런 이유없이 죽이는’ 이 상황이 이해되지 않는다. 때문에 ‘사람들은 역시 상종하지 못할 천것들’이란 생각만 고착화된다. 40년이 지난 후에도 인간세계의 모습은 껍데기만 바뀌었을 뿐 변한게 없다. 작품 속 요괴 가족은 동화적으로 그려진다. 인간 세계가 현실적이다 못해 삭막한 것을 감안하면 너무나 대조적이다. 아직 2화밖에 연재되지 않은 탓(미리보기는 9화까지 공개)에 작품의 전반적인 스토리가 어떻게 흘러갈 지 알 수는 없다. 다만 그간 여러 작품을 통해 현실을 그대로 반영하는 김보통 작가의 스타일을 보면 근현대사 속 어두운 과거들이 다시금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성인 독자들에겐 어두웠던 우리의 근현대사를 되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학생들에겐 잘 몰랐던 과거의 현실을 제대로 알려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좌충우돌 로맨스판타지… 네이버웹툰 ‘만찢남녀’
    좌충우돌 로맨스판타지… 네이버웹툰 ‘만찢남녀’
    김정유 기자 2020.07.04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국내 웹툰시장이 최근 급격히 외형을 키우고 있다. 신생 웹툰 플랫폼이 대거 생기면서 주요 포털 웹툰과 함께 다양한 작품들이 독자들에게 소개되고 있다. 전연령이 보는 작품부터 성인용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갖고 있는 유료 웹툰들이 독자층도 점차 넓혀가고 있는 모습이다. 단순 만화를 넘어 문화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대표 콘텐츠, 국내 웹툰 작품들을 낱낱이 파헤쳐 본다.(주의:일부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그림=네이버웹툰◇네이버웹툰 ‘만찢남녀’‘만찢남.’ 순정 만화을 찢고 나온 듯한 꽃미남을 일컫는 줄임말이다. 흔히 잘 생긴 남자를 비유하기 위해 쓰는 신조어다. 네이버웹툰 ‘만찢남녀’는 말 그대로 만찢남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웹툰이다. 비유가 아닌, 정말로 만화 속 캐릭터가 현실로 나와 여주인공과 로맨스를 이루는 스토리다. 일종의 판타지 로맨스인데, 설정부터가 재밌다. 만화 속 캐릭터가 어느 날 갑자기 등장해 자신의 남자친구가 되는, 한 번쯤 상상해봄직 했을 이야기여서 더 그렇다. 웹툰의 여주인공은 까칠한 성격이지만 전교 1등인 ‘한선녀’다. 한선녀는 친구들에게 발간한 지 10년이 넘은 만화책 ‘선녀와 남욱군’ 속 여주인공과 똑같이 생겼다는 말을 듣는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 한선녀는 어느 날 만화책 ‘선녀와 남욱군’을 보다가 잠이 든다. 이후 잠에서 깬 한선녀 옆에는 만화 속 남주인공이었던 ‘천남욱’이 누워있었다. 한선녀는 만화 속 캐릭터와 외형, 말투, 성격이 100% 닮은 천남욱이 만화 속에서 튀어나왔다는 것을 인지하게 된다.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된다. 같은 학교, 옆집 거주 등 한선녀 근처를 맴돌게끔 설정된 천남욱은 한선녀에게 만화 속처럼 끊임없이 애정을 쏟는다. 하지만 부담스러운 한선녀는 남욱을 다시 만화책 세상으로 돌아가게끔 노력한다. 이 과정에서 천남욱은 조금씩 현실세계에 적응하게 되고, 한선녀 역시 그에게 조금씩 마음이 쓰인다. 하지만 만화책 속에서 나온 천남욱으로 인해 현실세계 속 친구들까지 조금씩 이상해지는 것을 느끼면서 한선녀는 혼란스러워한다. 웹툰은 웃고 즐기기 편한 판타지 로맨스 웹툰이다. ‘옛날 사람’의 향기를 풍기며 오글거리지만 실소를 자아나게 하는 천남욱의 매력. 현실적이지만 코믹스러운 한선녀 주변의 친구들. 짧은 호흡으로 몰아치는 개그 소재들에 독자들은 즐겁다. 한때 순정만화를 보며 한 번쯤은 상상해봤을 만화책 속 남주인공과의 로맨스를 다시 한 번 꿈꾸게 해주는 것도 매력이다. 현실 세계와 만화책 세계의 구분을 모호하게 연출하며 독자들의 흥미를 한층 끌어올린다. 과거의 향수까지 불러일으키게 하는 것은 덤이다.‘만찢남녀’는 웹드라마로도 제작돼 눈길을 끈다. 네이버 시리즈온과 플레이리스트 유튜브 채널 등에서 감상할 수 있다. 여주인공은 김도연, 남주인공은 김민규가 연기한다. 첫 방영 이후 원작의 느낌을 고스란히 가져와 조용히 인기를 끌고 있다. 원작 웹툰과는 조금씩 설정이 달라 시청자들 입장에선 웹툰과 웹드라마를 비교하는 것도 재미있을 듯하다.
  •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현실감 높은 정치스릴러… 다음웹툰 ‘정상회담:스틸레인3’
    현실감 높은 정치스릴러… 다음웹툰 ‘정상회담:스틸레인3’
    김정유 기자 2020.06.27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국내 웹툰시장이 최근 급격히 외형을 키우고 있다. 신생 웹툰 플랫폼이 대거 생기면서 주요 포털 웹툰과 함께 다양한 작품들이 독자들에게 소개되고 있다. 전연령이 보는 작품부터 성인용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갖고 있는 유료 웹툰들이 독자층도 점차 넓혀가고 있는 모습이다. 단순 만화를 넘어 문화로까지 확대될 수 있는 대표 콘텐츠, 국내 웹툰 작품들을 낱낱이 파헤쳐 본다.(주의:일부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그림=다음웹툰◇다음웹툰 ‘정상회담: 스틸레인3’지난 25일은 6·25 70주년이었다. 6·25는 남북간 동족상잔의 비극을 만들었던, 우리에겐 잊을 수 없는 과거이자 현재다. 70년이나 지났지만 여전히 해결되지 못한 관계가 바로 우리와 북한이다. 남북간 문제를 다룬 영화, 소설, 만화 등이 그간 많이 나왔던 것도 같은 이유다. 다음웹툰에서 연재 중인 ‘정상회담 : 스틸레인3’도 남북간 문제를 다뤘다는 점에선 과거 콘텐츠들과 비슷하다. 다만 현실감과 짜임새에 있어 다른 콘텐츠들과 달리 우위를 보인다. 제목부터 ‘정상회담’을 들고 나온 것 자체가 현 남북간 상황을 제대로 다루겠다는 의지가 보인다.웹툰은 현실과 가상을 혼동하게 할 정도로 설정이 묘하다. 한국, 북한, 미국의 대통령의 모습이 현실 속 대통령의 모습과 상당히 닮아있다. 성향과 외형 모두 다 그렇다. 특히 웹툰상 미국 대통령으로 나오는 ‘스무트’의 경우 누가 봐도 현실 속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너무 비슷하다. 더불어 지난해 북미정상회담 등 실제 정치적 이벤트가 지속적으로 진행됐던터라 독자들 입장에선 웹툰에 몰입을 할 수 밖에 없다. 여기에 일본과 중국을 등장시켜 다양한 음모론을 그려내며 독자들의 구미를 이끌게 한다. 웹툰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한의 쿠데타로 3명의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렸다. 북미 평화협정 체결 과정에서 북미 정상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핵무기 포기와 평화체제 수립에 반발하는 북 호위총국장의 쿠데타가 발생한다. 납치된 3명의 정상은 북한 핵 잠수함에 인질로 갇힌다. 그간 이견을 좁힐 수 없었던 정상들은 예기치 못한 좁디 좁은 함장실 안에서 진정한 정상회담을 펼치게 된다. 현실적으로 시작해 중후반부로 가면 우리가 원하는 이상적인 전개로 스토리가 흘러간다. 일종의 정치적 판타지를 독자들에게 심어 주는 셈이다. 현실속 답답한 남북미간 문제들이 웹툰 속에서나마 이처럼 해결되는 모습에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현실적이라는 것은 반대로 매우 위험할 수 있는 설정이기도 하다. 주요 캐릭터들이 현실속 대통령을 연상하게 하는데 때문에 정치적 성향이 다른 일부의 독자들은 거부감을 갖기도 한다. 사실상 웹툰의 주인공이 한국의 대통령인만큼 현실 속 대통령을 미화하는 듯한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실제 이 웹툰의 댓글엔 이 같은 거부감을 보이고 있는 독자들이 꽤 많다. 하지만 웹툰은 웹툰으로 봐야한다. 과도한 현실 대입은 콘텐츠 자유를 침해할 수 있는 요소다. ‘정상회담: 스틸레인3’는 올 여름 영화로도 만날 수 있다. 웹툰 작가이자 영화감독인 양우석 감독이 영화도 직접 연출한다. 특히 남북정세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력과 예지력을 보여주는 양 감독이 영상화하는 것이라 작품성과 완성도에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영화에서는 한국 대통령을 정우성이, 북한 위원장을 유연석이, 미국 대통령은 앵거스 맥페이든이, 북한 호위총국장 역을 곽도원이 맡을 예정이다.

산업부 뉴스룸

홍준표 “사법부도 이제 베네수엘라 사법부, 통탄할 일”

선상원 기자 2020.07.11

[제약 바이오 이모저모] 균주 전쟁 일단락...ITC서 승기 잡은 메디톡스

노희준 기자 2020.07.11

[박일경의 바이오 돋보기]셀트리온, 이달 내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글로벌 인체임상’ 착수

박일경 기자 2020.07.11

"경유차 침수됐다면 즉시 DPF 클리닝 해야"

이승현 기자 2020.07.11

[장기자의 비사이드IT]"그거 얼마나 한다고"…삼성·애플은 충전기 왜 빼나

장영은 기자 2020.07.11

[35]맞춤형 비즈니스와 스마트팩토리

류성 기자 2020.07.1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간계획(7월 13~17일)

이후섭 기자 2020.07.11

[여성 건강백과]임신 중 교통사고, 산모와 태아의 상태는 다를 수 있다

이순용 기자 2020.07.11

[이번주 유가 동향]국내 휘발윳값 7주째 상승…1359.4원

경계영 기자 2020.07.11

솔트룩스, 공모가 2만5000원 최종 확정

김현아 기자 2020.07.11

[말랑리뷰]갬성·성능 다 잡았다..일렉트로룩스 ‘퓨어Q9 파워프로’ 써보니(영상)

김종호 기자 2020.07.11

[세계는 지금](10)코로나19 이후 브라질의 모습은

김영수 기자 2020.07.11

[김정유의 웹툰파헤치기]사람 답다는 것은?… 레진 ‘사람의 사이로’

김정유 기자 2020.07.11

박원순 빈소 찾은 손경식 회장 "도시정비에 많은 업적 남겨"

김호준 기자 2020.07.10

구글, '앱 수수료 30%' 움직임…업계 "너무 높다" 촉각

유태환 기자 2020.07.10

국가보안기술연구소장 3파전···후보자 3인 특색은?

강민구 기자 2020.07.10

우리바이오, 특허 유산균 제품 개발 추진

강경래 기자 2020.07.10

[타봤어요]`바퀴 달린 비행선` 모델S…즐거움, 똑똑함 모두 갖췄네

송승현 기자 2020.07.10

산단공, 기업과 함께 ‘산업단지 릴레이 안전점검’ 실시

박민 기자 2020.07.10

‘리니지2M’, 2분기 매출 1위…다운로드 1위는 ‘피파 모바일’

노재웅 기자 2020.07.10

100만원대 '저렴이'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홈브루' 출시

배진솔 기자 2020.07.10

“장마 끝나면 무더위”…삼성 무풍에어컨 여름 특별 행사

피용익 기자 2020.07.10

현대·기아차, 인도서 SUV 신차 투입으로 코로나 극복

이소현 기자 2020.07.09

한경硏 "포스트코로나시대, 기촉법 상시화 시급"

신민준 기자 2020.07.09

[타봤어요]말 잘듣는 8기통 야생마..마세라티 ‘그란 투리스모’

임현영 기자 2020.02.27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