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미디어센터

이재길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어머! 세상에] '마스크 없어'…처벌 피하려 홧김에 속옷 쓴 여성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코로나19 확진 철원 장병과 같은 버스 탄 병사 15명 '음성'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코로나19로 기업 환경 악화"…직장인 10명 중 7명, 퇴사 불안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정청래 "윤미향, 30년 기억 소환해 성실하게 소명했다"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퇴근길 뉴스] 40분간 의혹 해명한 윤미향…회견 내내 땀 뻘뻘

더보기

세상에 이런 일이 +더보기

  • [세상에 이런 일이] '철십자가 복고?' 모병 홍보에 '나치복' 내세운 독일군
    '철십자가 복고?' 모병 홍보에 '나치복' 내세운 독일군
    이재길 기자 2019.12.01
    (사진=독일 연방군 SNS)[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독일 연방군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신병 모집 홍보를 하면서 나치 군복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27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독일 연방군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2차 세계대전 당시 사용된 나치 군복을 게시했다.해당 군복 중앙과 가슴 부위에는 나치의 상징 문양인 하켄크로이츠 배지와 철십자 훈장이 달렸다.특히 연방군은 군복에 ‘복고풍’이라는 스티커를 군복 패션에서 고급 제품을 사용한다며 홍보했다.이 사실이 알려지자 독일 정치권과 시민들의 비난이 쏟아졌다.독일 녹색당의 외즈데미르는 “나치 군복과 하켄크로이츠는 단순한 패션이나 복고풍이 아니라 항상 상기해야하는 나치 범죄의 상징임을 깨달아야 한다”며 “독일 연방군는 어떻게 이러한 사진이 게시됐는지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자유민주당의 마르코 파베르는 “역사를 망각한 이들은 독일 연방군에 있어선 안된다”고 질책했다.논란이 일자 독일 국방부는 해당 사진을 삭제하고 진화에 나섰다. 크리스티안 틸스 국방부 대변인은 사과문을 통해 “받아들일 수 없는 실수였다”며 “해당 군복은 드레스덴에 있는 군 역사 박물관에서 전시된 것으로, 군복 패션과 관련한 스토리를 사진으로 보여주려는 의도였다”고 전했다.독일 국방부의 모병 광고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앞서 지난 4월 대량 감원이 예고된 자동차 기업 포드와 폴크스바겐 공장 앞에서 ‘일자리가 사라지는가’ 등의 문구가 적힌 모병 광고판을 세워 공분을 산 바 있다.
  • [세상에 이런 일이] '미투가 혼란 유발?'…여권 운동가 체포한 중국
    '미투가 혼란 유발?'…여권 운동가 체포한 중국
    이재길 기자 2019.10.27
    소피아 황쉐친 (사진=SCMP)[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중국 공안이 사회 혼란을 유발했다는 이유로 자국 내에서 미투 운동을 주도한 여성을 체포했다.2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광저우 공안은 중국 내 미투 운동 선구자로 꼽히는 소피아 황쉐친(30)을 공공 질서 파괴 혐의로 체포했다.황씨는 광저우의 한 언론사에서 기자로 일하던 중 직장 내 성차별을 폭로해 중국 미투 운동의 물꼬를 튼 인물이다. 이후 많은 피해자들이 잇달아 폭로에 나섰고 가해자들이 해임이나 징계를 받았다.황씨는 여성 언론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직장 내 성차별 사례를 수집하고, 성희롱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었다.황씨는 최근 6개월간 미국, 홍콩, 대만 등을 방문한 뒤 8월 귀국했다. 이후 9월 홍콩으로 법학을 공부하러 떠날 계획이었지만 공안 당국의 제재를 받고 체포됐다.그는 현재 바이윈 구치소에 수감돼 있으며, 가족과 친구의 면회도 금지된 것으로 알려졌다.매체는 황씨가 경찰이 반체제 인사나 사회 활동가를 체포할 때 자주 적용하는 죄목으로 최대 5년형에 처할 수 있다고 전했다.
  • [세상에 이런 일이] 사망한 의사 집 가보니…'태아 시신' 무더기
    사망한 의사 집 가보니…'태아 시신' 무더기
    이재길 기자 2019.09.22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미국의 낙태전문 의사의 자택에서 태아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20일 폭스뉴스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13일 미 일리노이 북부 윌 카운티의 한 민가에서 태아 시신 2246구가 발견됐다.해당 장소는 낙태전문 의사 울리히 클로퍼가 살던 곳으로, 그는 지난 3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윌 카운티의 보안관실은 “클로퍼의 가족들이 검시관 사무소에 전화를 걸어와 의사의 자택에서 문제의 태아들을 발견한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다.발견된 태아 시신들은 보존 처리가 되어있었다. 이들에 대한 낙태 시술이 그 집에서 이뤄졌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경찰에 따르면 클로퍼는 인디애나주의 한 낙태시술 의원에서 근무해왔다. 하지만 주 정부가 병원의 면허를 2015년에 취소하면서 병원은 문을 닫았다.이후 클로퍼는 환자들에게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2016년 11월 의사면허 위원회로부터 면허를 정지 당했다.경찰은 발견된 태아 시신들을 인수했으며, 현재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디지털미디어센터 뉴스룸

'미우새' 박선영 "바람의 기준은.."

정시내 기자 2020.05.31

[어머! 세상에] '마스크 없어'…처벌 피하려 홧김에 속옷 쓴 여성

이재길 기자 2020.05.31

[법과사회] “정치를 대국적으로”, 김재규 재심 가능성은

장영락 기자 2020.05.31

로또 913회 1등 16명, 13억씩...'자동' 14명 배출점은?

박지혜 기자 2020.05.31

[직장인 해우소] 현실 외면한 '아프면 쉬기’ 정책에 직장인도 ‘외면’

황효원 기자 2020.05.31

'쿠팡 출입 자제' 내건 아파트…"택배 기사는 무슨 죄죠?"

박한나 기자 2020.05.31

[카드뉴스]2020년 6월 첫째 주 ‘별자리 운세’

최민아 기자 2020.05.31

[온라인 들썩]“韓 선거조작” 이어 “문재인 구속”…백악관에 또 황당 청원

장구슬 기자 2020.05.31

“큰 가슴 때문에…” 박준형, 갓난아이에 가슴 물린 사연

김소정 기자 2020.05.31

유니클로, 내달 4일까지 ‘여름 감사제’ 진행

박철근 기자 2020.05.30

[복GO를 찾아서]우리가 촌스러운 '빨간병'에 열광하는 이유

김민정 기자 2020.05.30

테크 리뷰는 Fun하고 Cool하고 Sexy해야 합니다(ft. 여미티비)(영상)

김수연 PD 2020.05.26

[임병식의 창과 방패]우리가 그들과 달라야 하는 이유

이성재 기자 2020.05.22

코로나19 ‘확진자수’ 맞추는 도박사이트 수사 착수

고영운 PD 2020.03.17

(영상)10대 소녀 그레타 툰베리의 연설 "당신들이 내 꿈 빼앗아"

이준우 PD 2019.09.25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