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학대하다 차로 친 50대男…동물단체 엄중 처벌 촉구

  • 등록 2019-04-25 오전 12:00:00

    수정 2019-04-25 오전 12:00:00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은총 기자] 동물보호단체가 떠돌이 개들을 학대하다 차로 치어 죽게 한 50대 남성을 경찰에 고발했다.

24일 동물자유연대는 동물복지법 위반 혐의로 충남 아산에 사는 50대 남성 김모씨를 경찰에 고발하고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동물자유연대는 공식 홈페이지에 게시한 영상을 통해 김씨의 혐의를 세간에 알린 바 있다.

해당 영상에는 어미개와 강아지가 주차장에서 놀고 있다가 김씨가 몰던 검은색 자동차에 치이는 장면이 담겨있다. 자동차 바퀴에 깔린 강아지는 그 자리에서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동물자유연대는 사고를 당한 개들이 동네를 떠돌던 개들이며 평소 김씨가 이 개들을 우산이나 둔기로 때리는 등 2년간 괴롭혀 왔다고 주장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