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아레나, 불법촬영+10대…VVIP 범죄 소각팀도”

  • 등록 2019-04-23 오전 8:57:57

    수정 2019-04-23 오전 8:57:57

사진=MBC
사진=‘스트레이트’ 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클럽 버닝썬과 아레나 이면에서 펼쳐진 범죄 행각을 조명했다.

22일 방송한 ‘스트레이트’에선 이들 클럽이 운영했다는 소각팀에 대해 파헤쳤다. ‘스트레이트’는 아레나와 버닝썬 측이 VVIP를 위한 공간을 따로 마련했고, 그곳에서 마약을 이용한 가학적인 성폭력과 불법촬영 등의 범죄 행각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클럽 측이 소각팀에 보낸 문자 메시지도 공개됐다. 암호로 적힌 문자를 해석하면 소각팀의 임무는 엄선된 VVIP들이 남긴 범죄 증거를 지우는 일이었다. 가장 중요한 임무는 혈흔, 핏자국을 지우는 일이었다고. 이들은 클럽 소유의 차량 트렁크에 시약까지 가지고 다니며 VVIP들이 범죄의 증거로 남긴 핏자국을 지우는 방법까지 전문적으로 교육 받았다고 했다.

소각팀 관계자 A 씨는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여성을 묶어놓고 (일부러) 피를 흘리게 하고. 그 혼절한 상태에서 조금씩 (여성의) 얼굴이 경련이 일어나는 거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일행 중 의사로 보이는 인물이 포함됐다고 추정했다.

특히 취재진은 미성년자 성접대가 빈번하게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대부분 ‘가출팸’ 출신이었다. 클럽에 위장 취업했었다는 주원규 목사는 “2명의 가출 청소년 여자 아이가 나오게 됐는데, 한 명은 전쟁 참전 군인들이 앓는 외상 증후군을 앓게 돼서 정신병원 치료를 받게 됐다. 또 한 친구는 중절 수술을 너무 많이 해서 자궁을 드러내게 돼서 그쪽에서 쓸모가 없다고 해서 버려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엄청난 범죄 행각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범죄 행위는 밖으로 흘러나가지 않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심지어 조사를 위해 클럽 안으로 진입조차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