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원년` 접고 펴는 `폴더블폰`..누가 먼저 주름 잡나

삼성전자, 이르면 내년말 첫선
애플-LGD, 태스크포스 구성
中화웨이 등 시장 선점 물밑 경쟁
  • 등록 2017-12-05 오전 4:00:00

    수정 2017-12-05 오전 4:00:00

삼성디스플레이 폴더블 OLED 시안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내년이 폴더블(접는) 스마트폰의 원년이 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조사 간 물밑 신경전이 한창이다.

3일(현지시간) 안드로이드 헤드라인 등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선보일 폴더블폰 ‘갤럭시X(가칭)’에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갤럭시S8, 아이폰X 등에 쓰이고 있는 OLED는 유리 디스플레이다.

유리 소재로도 접는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기는 하지만 플라스틱으로 만드는 것이 더 원활하게 휘어진다. 이 매체는 “삼성전자는 이미 종이처럼 완전히 접힐 수 있는 형태의 플라스틱 디스플레이 패널을 개발해 왔다”고 언급했다.

폴더블 스마트폰은 스마트폰에 OLED 소재 채택이 점차 확대되면서 ‘다음 단계 혁신’으로 꼽히는 제품이다. 지난 2013년 삼성전자가 휘어진 액정의 ‘갤럭시라운드’, LG전자가 액정이 살짝 굽혀지는 ‘G플렉스’를 출시한 바 있지만 엄밀히 폴더블폰은 아니었다. 폴더블폰은 완전히 액정을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제품을 가리킨다. 디자인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의 사용성 면에서도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 화면 크기는 최근 5~6인치대가 대세가 될 정도로 대형화되고 있지만 동시에 제품 사이즈도 지나치게 커지고 있다는 게 딜레마. 베젤(테두리)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화면은 키우면서 사이즈 증가를 최소화하고 있지만 화면 사이즈를 키우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접는 스마트폰은 디스플레이를 지금보다 더 크게 하면서 사이즈를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방식인 것이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에서 가장 앞선 행보를 보이고 있는 회사다. 지난 9월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폴더블 스마트폰을 만들기 위해서는 여러 넘어야 할 장벽이 있는데 그 부분을 극복하고 있다”며 “현재 걸림돌인 몇 가지 문제점을 확실하게 해결할 수 있을 때 제품을 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X은 이르면 내년 말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은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모바일에 일찌감치 적용해 왔기 때문에 제조사 중 이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애플도 LG와 손잡고 접히는 아이폰을 개발 중이다. 애플은 2020년 출시를 목표로 LG디스플레이와 OLED 디스플레이를 개발하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에는 미국 특허청에 잇달아 폴더블 스마트폰 관련 특허를 출원하면서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계 스마트폰 3위 중국 화웨이도 실제 작동하는 폴더블 스마트폰 샘플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처드 유 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시장에서 성공하는 제품이 되기 위해서는 더 나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기술이 필요하다”

일부 중국 업체들이 폴더블폰을 이미 내놓기는 했다. 지난 7월 중국 레노버는 폴더블 형태의 태블릿PC ‘폴리오’ 시제품을 선보였다. 반으로 접었을 때 5.5~7.8 인치 스마트폰과 비슷한 크기지만 디스플레이를 펼치면 일반 태블릿 크기로 사용할 수 있다. 중국 ZTE는 최근 ‘액슨 M’ 판매를 개시했는데 5.2인치 크기 디스플레이 두 개를 내장해 펼치면 화면을 넓게 쓸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제조력과 브랜드력으로 봤을 때 중소 중국업체들보다 삼성, 애플 등이 이 시장을 개화시킨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현존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제조력과 막대한 투자역량을 갖고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은 스마트폰 휴대성과 편리성의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내일의 혁신”이라며 “이르면 내년 말에나 구체화되겠지만 주요 제조사들의 물밑 경쟁이 한창”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