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아픔 예술로 함께 기억합니다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국가기념일 지정 기념 공연·문화행사 열려
국립국악원·국립합창단 피해자 기억 무대
토크콘서트·위안부 주제 영화 무료 상영
  • 등록 2018-08-14 오전 7:00:00

    수정 2018-08-14 오전 7:00:00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사진=국립국악원).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1991년 8월 14일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진실을 세상에 처음 알렸다. 1년여 전 일본이 “일본군은 군대 위안부 문제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발표하자 그동안 아무에게도 말 못했던 아픔을 공개한 것이다.

그로부터 27년이 흘렀고 아직까지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 하지만 세상은 일본군 위안부의 아픔을 잊지 않고 있다. 2012년 제11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고 김학순 할머니의 공개 증언일인 8월 14일을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로 지정했다. 올해부터는 정부가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하 기림의 날)로 정해 그 의미가 더욱 크다.

기림의 날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기억하기 위한 공연과 문화행사가 곳곳에서 열린다. 국립국악원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과 함께 14일 저녁 8시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소녀를 위한 아리랑’을 올린다.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기림의 날의 취지를 알리기 위해 전통음악과 무용, 아리랑으로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알린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창작악단과 동해안별신굿보존회, 국립국악고 학생들, 소리꾼 김용우, 김나니 등이 출연한다.

이날 공연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모시고 있는 ‘나눔의 집’ 할머니들도 함께 공연을 관람할 계획이다. 위안부 할머니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이 공연 중간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한 영상 제작과 구성에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국립국악원 관계자는 “공연 마지막에는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듣는 자리도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국립국악고등학교 ‘강강술래’ 공연 장면(사진=국립국악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매달 마지막 주 목요일에 진행해온 토크콘서트 ‘인문예술콘서트 오늘’을 기림의 날 특집편 ‘아직 돌아오지 못한 기억들’로 선보인다. 이날 저녁 7시 30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예술가의 집 3층 다목적 홀에서 진행한다. 영화 저널리스트 백은하의 사회로 조정래 감독이 출연해 영화 ‘귀향’ 제작 과정의 뒷이야기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나눈다.

조정래 감독과 친분이 깊은 판소리공장 바닥소리의 최용석 대표도 출연해 국악 공연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픈 기억을 되돌아보는 특별한 자리”라고 말했다. 행사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운영하는 인문 360도 사이트와 유튜브,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중계할 예정이다.

국립합창단은 2015년부터 진행해온 ‘한민족합창축제’로 일본군 위안부의 아픔을 기억한다. 위안부 할머니의 이야기를 풀어낸 창작칸타타 ‘광야의 노래’를 초연한다. 일제치하의 절망적이었던 상황과 슬픔, 자유와 평화의 세상을 염원하는 의지를 노래한다.

국립합창단 전속작곡가 오병희가 작곡했다. 오병희 작곡가는 “작품을 위해 위안부 할머니에 관한 책, 영화, 인터뷰 내용을 많이 찾아보면서 경악을 금치 못할 사실에 놀랐다”며 “참담함에 처음에는 곡 작업을 못하고 자료만 계속 돌려보면서 내레이션과 가사를 토대로 작사가와 상의해 곡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공연은 14일 경기 연천 한반도통일미래센터를 시작으로 15일과 1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로 이어진다. 이 곡은 15일 공연에서 초연한다.

한국영상자료원에서는 ‘하나 된 울림-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특별전’을 14일부터 21일까지 서울 마포구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에서 진행한다. 영화 ‘귀향’ ‘아이 캔 스피크’ ‘허스토리’ ‘나의 마음은지지 않았다’ 등 위안부 문제를 다룬 극영화와 다큐멘터리 9편을 무료로 상영한다. 나눔의 집 피해 할머니들이 그린 그림을 모은 전시 ‘소녀들의 기억’도 함께 진행한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15일 오후 3시 열린마당에서 8·15 광복절 특별공연 현대무용으로 나인티나인 댄스컴퍼니의 ‘심연’을 공연한다. 한국 고유의 정서인 한(恨)의 감정을 아름다운 몸짓으로 풀어낸다. 국립춘천박물관에서는 오는 15일까지 ‘귀향’ ‘그리고 싶은 것’ 등 8·15 광복절 기념 영화를 상영한다.

국립합창단 ‘한민족합창축제’ 지난해 공연 장면(사진=국립합창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