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더웠던 만큼 겨울은 따뜻할까

엘니뇨 현상으로 평년보다 덜 추울 가능성 전망
북극해 온도 올라가면 제트기류 약화해 한파 예상
  • 등록 2018-09-15 오전 7:00:00

    수정 2018-09-15 오전 10:06:11

한파가 몰아친 지난 1월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출근하는 시민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한정선 기자] 15일 기상청은 올겨울 약한 엘니뇨 현상이 발생한다고 밝혀 평년보다 춥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과거 통계에 의하면 엘니뇨 현상이 발생하면 겨울에 평년보다 춥지 않은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는 가운데 올겨울 동태평양의 수온이 내려가는 ‘라니냐’ 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은 0%로 전망된다.

올여름 최악의 폭염이 왔고 엘니뇨 현상도 전망되면서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올겨울이 비교적 따뜻할 것이라는 예상이 가능하다.

하지만 올겨울은 예상대로 안 추울까?

전문가들은 한대 제트기류의 움직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대 제트기류가 빨리 순환하면서 북극의 차가운 공기를 가두면 올겨울은 평년보다 덜 춥겠다. 반면 제트기류 순환이 느슨해지면 북극의 찬 공기가 내려와 올겨울은 평년보다 추워진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겨울철 제트기류가 강하게 발달하려면 북극 카라바렌츠해의 얼음면적이 줄어들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북극 부근의 얼음면적이 넓을수록 햇빛을 반사시켜서 기온이 내려가지 않기 때문이다. 북극의 기온이 낮게 유지되면 자연스럽게 남쪽과의 기온 차가 커서 제트기류는 빠르게 순환한다. 이에 따라 북극의 찬 공기는 북쪽에 가두는 효과가 발생한다. 반면 북쪽과 남쪽의 기온 차가 작아지면 제트기류는 약해진다.

북극해빙 감소에 따른 북극한파 모식도(제공=기상청)
올여름에는 남쪽의 뜨거운 공기가 위로 올라가면서 북쪽과 남쪽의 기온 차가 크게 유지돼 제트기류가 강했다. 이에 따라 북쪽의 찬 공기가 내려오지 않아 더위가 식을 새 없이 푹푹 찌기만 했다.

우 분석관은 “북쪽의 찬 공기가 내려와야 순차적으로 차가운 공기들이 하강해 폭염을 식힐 수 있는데 올여름내내 제트기류가 강하게 유지돼 찬 공기가 내려오지 못했다”고 말했다.

올겨울 한반도의 추위는 북극해 온도에 달렸다.

기상청은 “지난 6~8월은 북극해 온도가 평년보다 0~2도 정도 낮았다”면서 “올겨울 기온이 평년에 비해 낮을 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지구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는 탓에 북극해 온도도 상승하면 한대 제트기류가 약해지겠다. 제트기류의 순환이 약해져 북극의 차가운 공기가 내려오면 한반도가 위치한 중위도는 추울 수 밖에 없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극해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진다면 엘니뇨 현상이 나타난다 해도 북극의 차가운 공기가 내려와 한반도의 겨울은 추워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