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두산 감독 "백민기, KS 첫 선발...8번 좌익수"

  • 등록 2018-11-09 오후 4:50:56

    수정 2018-11-09 오후 4:58:24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 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우천취소된 8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두산 김태형 감독이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시리즈에서 1승2패로 뒤진 두산 베어스가 4차전 히든카드로 백민기(28)를 선발 출전시킨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4차전을 앞두고 “타순에 조금 변화가 있다. 좌익수 백민기가 먼저 선발 출전한다”고 밝혔다.

백민기는 1990년생으로 2013년 롯데에 입단한 뒤 지난 시즌 뒤 FA 민병헌의 보상선수로 롯데에서 두산으로 이적했다. 두산 유니폼을 입고 처음 치른 이번 시즌 23경기에 출전해 278타수 6안타 1홈런 4타점 성적을 냈다. 빠른 발과 넓은 수비 범위를 앞세워 시즌 중반부터 백업요원으로 활약하다 시즌 막판 선발로 몇 경기를 치렀다.

김태형 감독은 “현재 좌익수 가능한 선수가 정진호, 백민기, 조수행인데 백민기가 좌투수 상대로 잘 쳤다”고 백민기를 선발 출전시킨 이유를 설명했다.

기록 상으로 백민기는 올해 정규시즌에서 다른 좌투수를 상대로 타율 1할1푼8리(17타수 2안타)에 그쳤다. 하지만 김태형 감독은 백민기에게 믿는 구석이 있는 눈치였다..

3차전 좌익수 선발로 나선 정진호에 대해선 “주자 있을때 대타 기용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조수행은 대주자 대수비로 활용한다.

아울러 김태형 감독은 기존 타자들의 타순도 살짝 바꿨다. 지명타자 최주환을 3번에 배치하고 포수 양의지를 4번, 김재호를 5번에 배치했다. 한국시리즈에서 12타수 무안타에 그친 박건우는 6번으로 내려갔다.

이날 두산은 허경민(3루수)-정수빈(중견수)-최주환(지명타자)-양의지(포수)-김재호(유격수)-박건우(우익수)-오재일(1루수)-백민기(좌익수)-오재원(2루수) 순으로 타석에 들어선다.

김태형 감독은 “타선이 중요한게 아니라 상황이 왔을때 얼마나 잘 치느냐가 중요하다”며 “박건우와 오재일이 너무 안맞고 있다”고 아쉬워했다. 김재환은 내일 몸상태 봐야 출전 가능한지 알 수 있다. 오늘은 대타도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