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 10월 열릴 수 있지만 그 후 가능성 더 커”

‘김정은 핵사찰 허용했느냐’ 질문에 “그렇다”…“검증이 중요해”
  • 등록 2018-09-26 오후 10:34:35

    수정 2018-09-26 오후 10:34:35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6일(현지시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와 관련, 10월 이후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11월 중간선거 일정 등을 감안, 10월 내 2차 북미정상회담 조기 성사론이 제기돼온 가운데 현재로서는 그 시기가 다소 늦춰지는 쪽에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정상회담이 조만간 열리길 희망한다”면서 “10월에 열릴 수도 있겠지만, 그 후가 될 가능성이 더 크다(more likely)”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정상회담에서 가능한 많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게 올바른 조건을 충족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그러나 곧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핵화까지) 시간이 좀 걸릴 것이다. 과정이 있게 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점에 대해 분명히 해왔고 처음부터 이 부분에 대해 직시해 왔다”고 언급했다.



그는 평양에 곧 갈 예정이라며 한차례 무산된 제4차 방북이 조만간 이뤄질 것을 거듭 시사했지만, 구체적 날짜를 못 박지는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김 위원장이 국제적 사찰단의 핵 시설 사찰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어떤 핵 합의라도 검증이 중요하다고 말해왔다. 처음부터 검증에 관해 이야기해왔다”며 “우리는 ‘물건을 자세히 보지도 않은 채 덮어놓고 사는’(buy a pig in a poke)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제대로 된 검증·사찰을 반드시 담보해 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어 “우리는 제대로 할 것이다. 김 위원장이 이 세계에 한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도록 하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전선언과 관련해선 북미 두 지도자가 공식적 종전선언을 언제 논의할지 알기 어렵지만 “실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고 CBS방송이 관련 기사에서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한 개인적 메시지들을 통해 비핵화에 열중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일관된 입장을 보여왔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