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올해 매출 24조 목표..합산규제 재도입 '우려'(컨콜종합)

줄어든 무선매출..하반기 턴어라운드 기대
올해는 5G 리더십에 올인..투자계획은 미정
매년 성장하는 미디어..합산규제 반대
  • 등록 2019-02-12 오후 4:29:52

    수정 2019-02-12 오후 5:05:42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KT가 올해 매출 24조 원을 목표로 제시했다. 하반기부터는 무선사업(이동전화) 매출도 턴어라운드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회에서 논의 중인 유료방송 합산규제는 재도입되지 않기를 희망했다.

◇줄어든 무선매출..하반기 턴어라운드 기대

KT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23조4601억원을 올려 목표였던 23조원을 상회했다. 하지만 이동전화 매출은 25%요금할인(선택약정할인) 가입자 확대와 와이브로 서비스 종료, 아현 통신구 화재에 따른 보상(1개월 요금감면) 등의 영향으로 1년 전보다 2.3% 감소한 7조409억원에 그쳤다. 이동전화 가입자당평균매출(ARPU)도 3만1608원으로 1년 전보다 7.2% 줄었다.

하지만 KT는 올해에도 ARPU 감소가 지속되겠지만 가입자 증가로 매출은 턴어라운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윤경근 KT CFO는 “선택약정할인으로 매출감소는 지속될 전망이나 ARPU가 높은 고객에 대한 혜택 강화로 질적 성장을 유지하고 가입자가 증가하면 무선 매출은 하반기쯤 턴어라운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2019년은 혁신적인 5G요금제와 실감형 미디어서비스, 스마트팩토리 적용 등을 통해 5G 리더십을 확보하는 게 최고의 과제”라면서 “올해 투자 금액은 5G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거될 때 말하겠지만 5G로 B2B, B2C 시장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KT는 지난해 총 1조 9765억원의 설비투자(CAPEX)를 집행해 2018년 계획에 비해 85.9%에 그쳤다. 올해 5G와 함께 기가지니를 융합형 인공지능(AI) 플랫폼으로 키우고 지능형 영상보안 사업, 스마트에너지 사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매년 성장하는 미디어..합산규제 반대

미디어와 콘텐츠 사업은 1년 전보다 9.4% 증가한 2조4492억원의 매출을 올렸는데, 이중 별도기준 IPTV 매출역시 1년전보다 15.8% 성장한 1조4102억원을 달성했다.

KT는 지난해 말 기준 IPTV 가입자(위성방송결합상품 OCS와 접시없는 위성방송 DCS 포함) 785만명을 기록했는데, 1년전보다 5.1% 증가한 것이다. 다만, KT스카이라이프 위성방송 가입자는 427만명으로 전분기에 비해 5만 명 정도 줄었다.

국회에서 두 회사의 가입자 점유율을 합산해 33%를 넘지 못하게 하는 합산규제를 재도입하면 당장은 문제 없다.

하지만, 케이블TV 인수합병(M&A)를 통한 가입자 확대는 불가능하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가 임박한 상황에서 KT로선 걱정일 수밖에 없다.

윤경근 CFO는 “국회에서 합산규제가 어떻게 될지 전망하기 어렵다”면서도 “다만, 미디어 시장의 흐름에 맞지 않고 다양성과 공정경쟁에 저해되니 합리적인 결정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디어 시장이 급변하는 만큼 IPTV와 기가지니 스카이라이프 등 플랫폼 경쟁력을 갖추는데 노력하겠다”며 “5G에 대비해 실감형 콘텐츠에 대한 투자도 확대할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KT는 1주당 1100원으로 배당을 확정 발표했다.

한편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야 간사는 오는 25일 오후 2시 전체회의를 열고 KT 화재 관련 청문회 계획서를 채택하기로 이날 합의했다.

같은 날 전체회의 산회 직후 법안2소위에서 방송법(유료방송합산규제)을 논의하고, 3월 5일 오전 10시 KT 화재 청문회를 열기로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