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85개 영업기업 "정부 피해보상 대책에 포함시켜달라" 호소

  • 등록 2013-05-02 오후 2:40:03

    수정 2013-05-02 오후 2:43:56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개성공단 영업기업 연합회는 2일 개성공단 파행사태에 따른 피해와 관련, “정부의 피해보상 지원대책이 진행되고 있는데 85개 개성공단 영업기업은 그 대책에서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지원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연합회는 이날 오후 발표한 호소문에서 “개성공단이 조속한 시일내에 정상 가동돼 123개 제조기업과 85개 영업기업이 삶의 터전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남북정부는 노력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개성공단 영업기업은 123개 입주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개성공단 조성 초기 통일부의 남북교류협력 승인을 받아 유통, 건설, 물류 등의 분야에서 기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해온 업체들이다.

연합회는 특히 “85개 영업기업은 제조업 중심의 가입자격 조건과 현지상황으로 남북경협 보험에도 가입돼 있지 않다”며 “공단내에 시설과 상품구매에 투자된 비용 및 외상 거래분의 미수채권에 대한 피해를 보상받을 길이 없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개성공단 공장 가동을 재개해도 123개 입주기업 정상화에는 일정기간이 경과될 것으로 여겨진다”며 “향후 정부의 개성공단입주기업 피해보상 대책에서 영업기업을 포함해 공단 123개 제조업체 지원과 연관해 대책을 수립해달라”고 밝혔다.

▶ 관련이슈추적 ◀
☞ 北 위협, 한반도 긴장 `고조`

▶ 관련포토갤러리 ◀
☞ 개성공단 전원 철수조치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개성공단 85개 영업기업 "정부 피해보상 대책에 포함시켜달라" 호소
☞ 정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긴급운전자금 3000억원 지원
☞ 개성공단 유턴기업, 해외유턴기업 수준 지원 보장
☞ 남북협력기금 기업별 상한액 10억..정부 "단계적으로 늘릴 것"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