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 삼계탕부터 장어까지…복날 앞두고 보양식 대전 펼쳐진다

대형 마트, 무더위 이겨낼 보양식 기획전
해신탕·장어·한우 등 '이색' 보양식 눈길
  • 등록 2024-07-11 오후 3:15:04

    수정 2024-07-11 오후 3:15:04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복날을 앞두고 대형 마트가 보양식 할인 행사를 실시한다. 집에서 끓이기만 하면 먹을 수 있는 삼계탕 밀키트부터 장어, 전복, 한우 등 보양 음식까지 다양한 보양식을 선보인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복날을 전후해 삼계탕 등 보양식과 보양 식재료 매출액은 ‘반짝’ 증가했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1~9일 계육 매출액은 지난해 초복 시즌인 6월27일부터 7월5일까지에 비해 20.7% 증가했고 전복 매출액도 같은 기간 13.2% 늘었다. 간편식 삼계탕도 매출액이 32.5%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수요에 맞춰 이마트(139480)는 12~18일 ‘보양식 대전’ 행사를 진행한다. 대표 보양 식재료인 활전복은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50% 할인된 가격에 구매 가능하다. 이마트는 전복을 합리적 가격에 판매하고자 석 달 전 전복 양식장·협력사와 사전 협의해 40톤(t)을 미리 확보했다. 이는 평소 주간 판매량의 4배에 달하는 물량이다.

(사진=이마트)
‘무항생제 두마리 영계’(1㎏)와 백숙 부재료가 포함된 ‘토종닭 백숙’은 각각 40%(행사카드 결제), 5000원(신세계포인트 적립)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간단하게 조리 가능한 간편식 삼계탕도 정상가에 비해 최대 50% 할인한다. ‘올반 영양 삼계탕’(900g)을 다음달 1일까지 정상가보다 50% 깎은 5980원에 판매하며 ‘피코크 삼계탕·백숙’ 전 품목 역시 20% 할인 판매할 뿐 아니라 2만5000원 이상 결제하면 5000원 상품권도 증정한다.

홈플러스는 17일까지 ‘복날 싹쓸이’ 행사를 마련했다.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생닭은 최대 50%, 수박은 5000원씩 할인해준다. ‘춘향애(愛)인 남원 복숭아·하늘작 충주 복숭아’와 ‘신선농장 15브릭스 샤인머스캣’은 각각 9990원, 1만1990원에 판매된다.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은 바다장어·민물장어를 각각 1만7900원, 2만4900원에 구매 가능하다. 호주 청정우와 보먹돼 삼겹살·목살, 부채살 양념구이 등도 최대 4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완도 전복과 데친 문어도 반값에 판매한다.

홈플러스는 ‘당당치킨’ 출시 2주년을 기념해 17일까지 당당치킨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치킨 무를 증정한다. ‘당당 허브후라이드치킨 콤보’와 ‘당당 두마리옛날통닭’은 멤버십 회원에게 9990원에 판다.

롯데마트·슈퍼는 17일까지 보양식 할인 행사를 펼친다. 롯데마트는 냄비에 넣고 끓이기만 하면 되는 밀키트 ‘누룽지 닭백숙’과 ‘닭한마리 장칼국수’를 새로 선보였다. △한우 사골 국물로 우린 ‘한우사골삼계탕’ △큰 닭다리를 넣어 푸짐한 ‘닭다리 삼계탕’ △혼자 먹기 간편한 ‘나홀로 삼계탕’ 등 레토르트 삼계탕도 할인 판매한다.

이와 함께 롯데마트는 건고추를 올린 ‘안동식 매콤 순살찜닭’(600g), 양배추를 곁들인 ‘춘천식 순살 닭갈비’(600g)를 엘포인트 회원을 대상으로 3000원 할인한다. ‘두마리 복닭’(1.1㎏)도 행사카드로 결제 시 40% 저렴하게 구매 가능하다. 전복, 문어, 낙지 등이 포함된 ‘프리미엄 해신탕’도 출시됐다.

(사진=홈플러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분수대에 아기천사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