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기획

한미 방위비 협상

한미 방위비 협상
20.08.06(목)
09:27
트럼프 "獨 등 동맹국, 美에 바가지 씌우고 거액 벌어"…또 방위비 압박

트럼프 "獨 등 동맹국, 美에 바가지 씌우고 거액 벌어"…또 방위비 압박 방성훈 기자

20.08.04(화)
05:11
韓美 방위비협상 美대표에 '일본통' 도나 웰턴

韓美 방위비협상 美대표에 '일본통' 도나 웰턴 이준기 기자

20.08.02(일)
19:03
한미 협상도 안 끝났는데…미일 방위비 협상 개시

한미 협상도 안 끝났는데…미일 방위비 협상 개시 정다슬 기자

20.07.29(수)
05:29
美민주 "트럼프, 韓방위비 갈취하려 노력"…맹비난

美민주 "트럼프, 韓방위비 갈취하려 노력"…맹비난 이준기 기자

20.07.24(금)
01:10
트럼프 "동맹, 美에 수백억 달러 체납"…방위비 압박 재개

트럼프 "동맹, 美에 수백억 달러 체납"…방위비 압박 재개 이준기 기자

20.07.23(목)
13:33
美비건 "주한 미군 감축 제안 없었다"면서도 '방위비 분담금 협상' 강조

美비건 "주한 미군 감축 제안 없었다"면서도 '방위비 분담금 협상' 강조 정다슬 기자

20.07.08(수)
11:50
조세영-비건 "방위비 조속 타결 노력…G7 확대도 긴밀 협의"

조세영-비건 "방위비 조속 타결 노력…G7 확대도 긴밀 협의" 정다슬 기자

20.06.22(월)
07:30
볼턴 "트럼프 '50억달러 못받으면 주한미군 철수' 주장"

볼턴 "트럼프 '50억달러 못받으면 주한미군 철수' 주장" 김정남 기자

20.06.05(금)
05:25
'韓근로자 인건비' 타결하자마자…美, '방위비 증액' 또 압박

'韓근로자 인건비' 타결하자마자…美, '방위비 증액' 또 압박 이준기 기자

20.06.04(목)
10:48
송영길 "방위비분담 협상, 체결 안 되면 미국이 불리"

송영길 "방위비분담 협상, 체결 안 되면 미국이 불리" 유태환 기자

20.06.03(수)
11:23
무급휴직 2달만 종료…美 방위비 협상 지연에 결국 韓제안 수용

무급휴직 2달만 종료…美 방위비 협상 지연에 결국 韓제안 수용 하지나 기자

20.06.02(화)
15:21
美 WP "트럼프, 방위비 협상 끝내야…韓은 주요동맹국"

美 WP "트럼프, 방위비 협상 끝내야…韓은 주요동맹국" 장영락 기자

20.05.27(수)
09:25
靑, 美 방위비협상에 전작권 연계설에 “사실무근” 부인

靑, 美 방위비협상에 전작권 연계설에 “사실무근” 부인 김정현 기자

20.05.26(화)
13:57
한미 국방장관, 내달 화상 회담 추진…방위비·전작권 협의

한미 국방장관, 내달 화상 회담 추진…방위비·전작권 협의 김관용 기자

20.05.20(수)
13:46
美부차관보 "방위비 진척이 양국에 유익…조속한 타결 노력"

美부차관보 "방위비 진척이 양국에 유익…조속한 타결 노력" 하지나 기자

20.05.11(월)
16:18
방위비 협상 난항 속 美 마스크 지원 배경은

방위비 협상 난항 속 美 마스크 지원 배경은 하지나 기자

20.05.08(금)
07:02
또 기정사실화 '전법'…트럼프 "韓, 상당한 돈 내기로" 압박

또 기정사실화 '전법'…트럼프 "韓, 상당한 돈 내기로" 압박 이준기 기자

20.05.01(금)
06:00
방위비 팽팽한 신경전…트럼프 “韓 많은 돈 내기로” vs 靑 “아직 합의 없다"

방위비 팽팽한 신경전…트럼프 “韓 많은 돈 내기로” vs 靑 “아직 합의 없다" 김성곤 기자

20.04.30(목)
17:04
트럼프 “방위비분담금 韓이 많은 돈 내기로”..靑 “아직 합의 없다”

트럼프 “방위비분담금 韓이 많은 돈 내기로”..靑 “아직 합의 없다” 김영환 기자

11:25
트럼프 "韓, 방위비 더 많이 내는 데 합의했다"

트럼프 "韓, 방위비 더 많이 내는 데 합의했다" 김민정 기자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