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31 68.68 (-2.14%)
코스닥 994.00 5.3 (-0.53%)

CES 2021

CES 2021
21.01.18(월)
09:43
한컴 ‘토키2’, ‘CES 2021 주목할 만한 10대 제품’에 선정

한컴 ‘토키2’, ‘CES 2021 주목할 만한 10대 제품’에 선정 장영은 기자

21.01.15(금)
15:49
1.6L 살균기 'UVC 쉴드박스' CES2021 이노베이션 어워드 선정

1.6L 살균기 'UVC 쉴드박스' CES2021 이노베이션 어워드 선정 이재길 기자

14:35
삼성 173개·LG 139개…CES2021 상 휩쓴 韓 기업들 (종합)

삼성 173개·LG 139개…CES2021 상 휩쓴 韓 기업들 (종합) 배진솔 기자

12:06
LG전자, 올레드·롤러블 등 CES서 139개 어워드 쾌거

LG전자, 올레드·롤러블 등 CES서 139개 어워드 쾌거 신중섭 기자

09:57
수젠텍, ‘2021 CES’서 가정용 스마트진단 기기 출품

수젠텍, ‘2021 CES’서 가정용 스마트진단 기기 출품 박정수 기자

09:29
삼성전자, CES2021 어워드 싹쓸이…"글로벌 미디어 호평쏟아져"

삼성전자, CES2021 어워드 싹쓸이…"글로벌 미디어 호평쏟아져" 배진솔 기자

00:10

[CES 2021]사상 첫 사이버 공간서 펼쳐진 미래 기술 경쟁 피용익 기자

21.01.14(목)
17:44
폐막 앞둔 ‘CES 2021’..기업별 성적표는?

폐막 앞둔 ‘CES 2021’..기업별 성적표는? 김종호 기자

10:03
[CES2021]에이수스, 젠북 듀오 등 노트북 신제품 대거 공개

[CES2021]에이수스, 젠북 듀오 등 노트북 신제품 대거 공개 신민준 기자

09:29
[CES 2021]CJ올리브네트웍스, 식품·레시피 추천 AI기술 선보여

[CES 2021]CJ올리브네트웍스, 식품·레시피 추천 AI기술 선보여 이후섭 기자

09:15
[CES2021]LG올레드 TV, 7년 연속 CES 최고상 수상 …롤러블도 수상

[CES2021]LG올레드 TV, 7년 연속 CES 최고상 수상 …롤러블도 수상 신민준 기자

02:11
[CES 2021]MS "기본권 위협하는 기술…통제 위해 협력해야"

[CES 2021]MS "기본권 위협하는 기술…통제 위해 협력해야" 신중섭 기자

21.01.13(수)
16:32
[CES 2021]LG전자 '3D 전시관' 직접 가보니…압도적 올레드 눈길

[CES 2021]LG전자 '3D 전시관' 직접 가보니…압도적 올레드 눈길 배진솔 기자

15:31
[CES 2021]혁신상 받은 스마트폰 9개중 5개가 삼성·LG…이유는?

[CES 2021]혁신상 받은 스마트폰 9개중 5개가 삼성·LG…이유는? 장영은 기자

12:42
[CES 2021]LG디스플레이 마곡 전시관에 성윤모 산업부 장관 방문

[CES 2021]LG디스플레이 마곡 전시관에 성윤모 산업부 장관 방문 피용익 기자

12:00
[CES2021]국내 중소벤처기업 20개사 ‘CES 혁신상’ 수상

[CES2021]국내 중소벤처기업 20개사 ‘CES 혁신상’ 수상 박민 기자

11:53
[CES2021]루멘스, '미니 LED TV용 BLU' 선봬

[CES2021]루멘스, '미니 LED TV용 BLU' 선봬 김호준 기자

10:41
[CES 2021]GM, 물류효율성 개선 신규사업 '브라이트드롭' 진출

[CES 2021]GM, 물류효율성 개선 신규사업 '브라이트드롭' 진출 이승현 기자

08:59
[CES2021]캐딜락, 럭셔리 EV `셀레스틱 쇼카` 공개

[CES2021]캐딜락, 럭셔리 EV `셀레스틱 쇼카` 공개 송승현 기자

08:08
[CES 2021]코웨이·바디프랜드 등 중견가전 '혁신' 주목

[CES 2021]코웨이·바디프랜드 등 중견가전 '혁신' 주목 강경래 기자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