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21.06.25(금)
15:31

후쿠시마 사고 후 8년 새 일본산 수산물 수입 물량 대폭 감소 이순용 기자

21.06.12(토)
17:32
"日, 후쿠시마 오염수 삼중수소 측정결과 확인 전 방류"

"日, 후쿠시마 오염수 삼중수소 측정결과 확인 전 방류" 김인경 기자

21.05.31(월)
17:37
윤화섭 안산시장, 어민과 오염수 방류 ‘일본규탄’ 시위

윤화섭 안산시장, 어민과 오염수 방류 ‘일본규탄’ 시위 이종일 기자

21.05.29(토)
12:28
최종문 2차관, IAEA 사무총장 만나 "후쿠시마 오염수 우려 전달"

최종문 2차관, IAEA 사무총장 만나 "후쿠시마 오염수 우려 전달" 정다슬 기자

21.05.27(목)
16:30
경기도, 日 오염수 무단방류 대응...자체 방사능 검사

경기도, 日 오염수 무단방류 대응...자체 방사능 검사 김미희 기자

10:18
안산시, 원전 오염수 방류 ‘일본규탄’ 해상시위 나선다

안산시, 원전 오염수 방류 ‘일본규탄’ 해상시위 나선다 이종일 기자

21.05.14(금)
19:16
문성혁 장관, 日원전 오염수 관련 IMO에 서한…"해양 위험 초래"

문성혁 장관, 日원전 오염수 관련 IMO에 서한…"해양 위험 초래" 한광범 기자

12:25
정부, 日과 후쿠시마 오염수 양자협의 방안 검토

정부, 日과 후쿠시마 오염수 양자협의 방안 검토 김미경 기자

21.05.11(화)
21:18
정의용, 뉴질랜드 외교장관과 통화…"日 원전 오염수 우려"

정의용, 뉴질랜드 외교장관과 통화…"日 원전 오염수 우려" 이후섭 기자

14:06
韓·中 반발에도…“日 오염수, 원전 1km 밖 바닷속 방류 검토”

韓·中 반발에도…“日 오염수, 원전 1km 밖 바닷속 방류 검토” 장구슬 기자

21.05.06(목)
14:06
“오염수 마셔도 괜찮다”는 日 부총리…서경덕 “먼저 마셔라”

“오염수 마셔도 괜찮다”는 日 부총리…서경덕 “먼저 마셔라” 장구슬 기자

10:54
이재명, 日에 공개 항의…"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이재명, 日에 공개 항의…"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김겨레 기자

21.05.05(수)
18:42
드디어 마주한 한·일 외교장관…오염수·과거사 놓고 이견은 지속

드디어 마주한 한·일 외교장관…오염수·과거사 놓고 이견은 지속 정다슬 기자

21.05.04(화)
14:21
박준영 후보자 "日정부, 오염수 방출 구체적 정보 제공 안해"

박준영 후보자 "日정부, 오염수 방출 구체적 정보 제공 안해" 한광범 기자

08:00
국회,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日오염수 해법·도덕성 검증

국회,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日오염수 해법·도덕성 검증 한광범 기자

21.05.03(월)
13:01
박준영 후보자 "日원전 오염수 국내 감시인력·장비 늘려야"

박준영 후보자 "日원전 오염수 국내 감시인력·장비 늘려야" 한광범 기자

21.05.01(토)
09:00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日원전 오염수 해법 내놓을까…4일 청문회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日원전 오염수 해법 내놓을까…4일 청문회 한광범 기자

21.04.28(수)
20:07
이재명,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시·군 공동행동 예고

이재명,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시·군 공동행동 예고 이대호 기자

14:56
'형광색으로 변한 바다'…일본, 오염수 방류 패러디물에 '발끈'

'형광색으로 변한 바다'…일본, 오염수 방류 패러디물에 '발끈' 이재길 기자

21.04.26(월)
17:31
원자력학회 "후쿠시마 오염수 공포 조장 자제하고, 일본 정부는 사과해야"

원자력학회 "후쿠시마 오염수 공포 조장 자제하고, 일본 정부는 사과해야" 강민구 기자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