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요소수 부족 물류대란 초읽기

요소수 부족 물류대란 초읽기
21.12.03(금)
10:26
내년 농정예산 16.8조…요소대란에 뛴 비료값 부담 덜고 먹거리사업 지속

내년 농정예산 16.8조…요소대란에 뛴 비료값 부담 덜고 먹거리사업 지속 원다연 기자

21.12.01(수)
14:29
울산항에 中 차량용 요소 3000톤 입항…"적기 입항 지원"

울산항에 中 차량용 요소 3000톤 입항…"적기 입항 지원" 임애신 기자

21.11.29(월)
15:30
정부 "요소수 중점 유통 주유소, 직영·알뜰 주유소로 확대"

정부 "요소수 중점 유통 주유소, 직영·알뜰 주유소로 확대" 원다연 기자

13:59
네이버 모바일 검색, 지도서 주유소 요소수 재고 정보 제공

네이버 모바일 검색, 지도서 주유소 요소수 재고 정보 제공 김현아 기자

13:55
카카오맵, ‘요소수 주유소 재고 현황’과 ‘가격 정보’ 추가

카카오맵, ‘요소수 주유소 재고 현황’과 ‘가격 정보’ 추가 김현아 기자

21.11.26(금)
15:30
정부 “요소수 안정세”…T맵·네이버·카카오로 실시간 정보제공

정부 “요소수 안정세”…T맵·네이버·카카오로 실시간 정보제공 원다연 기자

14:03
제2 요소수 사태 막는다…한중 경제공동위 30일 개최

제2 요소수 사태 막는다…한중 경제공동위 30일 개최 김미경 기자

10:00
제2 요소수 대란 막는다…“4000여개 품목 조기경보”

제2 요소수 대란 막는다…“4000여개 품목 조기경보” 공지유 기자

21.11.24(수)
17:40
'제2의 요소수' 막는다…홍남기 "경제안보 핵심품목 200여개 선정"

'제2의 요소수' 막는다…홍남기 "경제안보 핵심품목 200여개 선정" 공지유 기자

17:30
홍남기 “200여개 ‘경제안보 품목’ 적극 관리”…제2 요소수 방지책

홍남기 “200여개 ‘경제안보 품목’ 적극 관리”…제2 요소수 방지책 원다연 기자

15:30
정부 "내년 2월까지 사용할 요소수 확보…수급 문제없다"

정부 "내년 2월까지 사용할 요소수 확보…수급 문제없다" 원다연 기자

21.11.23(화)
11:15
요소수 대란 틈타 월평균 판매량 450% 초과 보관 업소 덜미

요소수 대란 틈타 월평균 판매량 450% 초과 보관 업소 덜미 양지윤 기자

09:00
제2 요소수 없도록…김 총리 "1000여개 `경고등 지표` 만든다"

제2 요소수 없도록…김 총리 "1000여개 `경고등 지표` 만든다" 최훈길 기자

21.11.22(월)
16:49
"제2 요소수 사태 막는다"…구자열號 무협 '공급망 관리 TF' 구성

"제2 요소수 사태 막는다"…구자열號 무협 '공급망 관리 TF' 구성 박순엽 기자

14:00
[단독]요소수에 놀란 정부, 非중동산 원유 수입지원 3년 연장

[단독]요소수에 놀란 정부, 非중동산 원유 수입지원 3년 연장 문승관 기자

09:54
남부발전, 암모니아 사용 고성능 탈질장치 개발…요소수 수급 해결 모색

남부발전, 암모니아 사용 고성능 탈질장치 개발…요소수 수급 해결 모색 문승관 기자

21.11.21(일)
20:47
文대통령 “요소수 문제, 일찍 파악했더라면…” 아쉬움 토로

文대통령 “요소수 문제, 일찍 파악했더라면…” 아쉬움 토로 이정현 기자

20:46
화기애애 분위기…부동산·요소수 질책성 질의 나오기도

화기애애 분위기…부동산·요소수 질책성 질의 나오기도 이정현 기자

21.11.20(토)
07:00
요소수 대란 디젤 중고차 가격 여파…오른 차종은?

요소수 대란 디젤 중고차 가격 여파…오른 차종은? 손의연 기자

21.11.19(금)
15:30
요소수 생산량, 나흘째 하루 소비량 초과…정부 "수급 안정화"

요소수 생산량, 나흘째 하루 소비량 초과…정부 "수급 안정화" 공지유 기자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