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석유·가스전

동해 석유·가스전
24.06.11(화)
20:26
“동해 심해 가스전 유망” 아브레우 고문, 한국 떠났다

“동해 심해 가스전 유망” 아브레우 고문, 한국 떠났다 김응태 기자

24.06.10(월)
21:51
산업차관 “액트지오 세금 체납, 계약 시 몰랐다…죄송”

산업차관 “액트지오 세금 체납, 계약 시 몰랐다…죄송” 이재은 기자

17:23
“다음 달 시추 위치 확정…해외기업 투자 의향 많아”(종합)

“다음 달 시추 위치 확정…해외기업 투자 의향 많아”(종합) 강신우 기자

05:45
“산유국의 꿈, 남은 건 시추뿐”… 연말부터 ‘대왕고래’ 잡는다

“산유국의 꿈, 남은 건 시추뿐”… 연말부터 ‘대왕고래’ 잡는다 강신우 기자

05:10
4일간 1주당 주주 7번 바뀐 '산유국 테마'…단타매매 주의보

4일간 1주당 주주 7번 바뀐 '산유국 테마'…단타매매 주의보 박순엽 기자

24.06.08(토)
15:59
국민의힘 “민주, 석유 시추 실패만 바라나…과학까지 정치화”

국민의힘 “민주, 석유 시추 실패만 바라나…과학까지 정치화” 정두리 기자

09:48
[증시 핫피플]"동해 석유" 주장에 '묻지마 상한가'…증권가는 과열 우려

[증시 핫피플]"동해 석유" 주장에 '묻지마 상한가'…증권가는 과열 우려 이정현 기자

24.06.07(금)
18:42
아브레우 고문 "이제 효율적· 합리적 탐사 방안 논의할 때"

아브레우 고문 "이제 효율적· 합리적 탐사 방안 논의할 때" 윤종성 기자

18:20
'동해 석유’ 테마 일제히 '뚝'…美 액트지오 브리핑에 기대감 소멸(종합)

'동해 석유’ 테마 일제히 '뚝'…美 액트지오 브리핑에 기대감 소멸(종합) 이용성 기자

13:14
아브레우 고문 "140억 배럴은 최대 추정량…시추해봐야"[일문일답]②

아브레우 고문 "140억 배럴은 최대 추정량…시추해봐야"[일문일답]② 윤종성 기자

13:14
아브레우 고문 "성공률 20%는 굉장히 높은 가능성 의미"[일문일답]①

아브레우 고문 "성공률 20%는 굉장히 높은 가능성 의미"[일문일답]① 윤종성 기자

11:43
'동해 석유' 의혹 제기하는 민주당 "석유 보물선이 난파선일수도"(종합)

'동해 석유' 의혹 제기하는 민주당 "석유 보물선이 난파선일수도"(종합) 이수빈 기자

11:39
코스닥, 아브레우 방한에 1% 넘게 상승…동해 석유 관련주 상한가

코스닥, 아브레우 방한에 1% 넘게 상승…동해 석유 관련주 상한가 김보겸 기자

11:29
‘동해 석유’ 테마주들, 美 액트지오 '리스크' 언급에 일제히 약세[특징주]

‘동해 석유’ 테마주들, 美 액트지오 '리스크' 언급에 일제히 약세[특징주] 이용성 기자

09:11
‘동해 석유’ 테마 철관주, 美 액트지오 기자회견 앞두고 변동성 확대

‘동해 석유’ 테마 철관주, 美 액트지오 기자회견 앞두고 변동성 확대 이용성 기자

08:12
"명확한 답 준다"는 아브레우 박사… '영일만 석유' 의문들 해소될까

"명확한 답 준다"는 아브레우 박사… '영일만 석유' 의문들 해소될까 윤종성 기자

24.06.05(수)
14:10
"동해 석유, 명확한 답 주러 韓 왔다"…아브레우 박사에 쏠린 '눈'

"동해 석유, 명확한 답 주러 韓 왔다"…아브레우 박사에 쏠린 '눈' 윤종성 기자

14:01
[특징주]'동해 석유' 테마 강관株, 엑트지오 방한에 급등

[특징주]'동해 석유' 테마 강관株, 엑트지오 방한에 급등 이용성 기자

13:33
'시멘트株' 급등한 이유…동해 석유 테마 합류·엑트지오 방한[특징주]

'시멘트株' 급등한 이유…동해 석유 테마 합류·엑트지오 방한[특징주] 이정현 기자

11:24
민주당 '동해 석유' 발표에 "박정희 정권 때 우려먹은 아이템"

민주당 '동해 석유' 발표에 "박정희 정권 때 우려먹은 아이템" 이수빈 기자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