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드로그바는 절대 못 팔아'

  • 등록 2010-07-21 오전 6:47:04

    수정 2010-07-21 오전 6:47:04

▲ 첼시 공격수 디디에르 드로그바(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이데일리 SPN 송지훈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디펜딩챔피언 첼시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린 주포 디디에르 드로그바(32)를 파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첼시는 21일 새벽(이하 한국시각)에 발표한 대변인 성명을 통해 '드로그바의 이적과 관련한 모든 논란은 부적절한 것'이라며 '첼시는 드로그바를 어떤 팀으로든 보낼 생각이 없다'고 주장했다.

드로그바의 이적설은 선수의 에이전트인 티에르노 세이디가 "드로그바가 맨체스터시티로 이적할 수도 있다"고 주장한 뒤 나왔다.

세이디는 앞서 영국 현지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드로그바가 이적마감 시간 이전에 스탬포드 브릿지(첼시의 홈 구장 명칭)를 떠날 수도 있다"면서 "이미 맨체스터시티와 물밑 협상을 진행 중"이라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맨시티측이 '드로그바의 이적에 대해 에이전트와 어떤 이야기도 나눈 적이 없다'며 발을 뺀 가운데, 첼시가 지난 시즌 득점왕이자 팀의 간판 스트라이커이기도 한 드로그바에 대해 철저한 단속에 나서면서 이적 논란은 일단 물밑으로 가라앉게 됐다.

드로그바는 지난 2004년 프랑스 명문 마르세유를 떠나 2400만파운드(442억원)의 몸값에 첼시로 건너왔으며, 6시즌간 84골을 성공시키며 유럽 프로무대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발돋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