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2연속 풀타임' QPR, 시즌 첫 2연승...강등권 탈출 희망

  • 등록 2013-03-10 오전 1:51:03

    수정 2013-03-10 오전 2:00:12

퀸즈파크레인저스의 박지성이 선덜랜드 스테판 라르손과 치열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박지성(32)이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퀸즈파크레인저스(QPR)의 극적인 2연승을 견인했다.

박지성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로프터스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201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선더랜드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박지성의 활약 속에 QPR은 3-1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28라운드 사우스햄튼전 승리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리를 거두며 강등권 탈출에 대한 희망을 키웠다. 특히 박지성으로선 프리미어리그 데뷔 이후 개인 통산 150번째 리그 경기여서 승리가 더욱 의미있었다.

이날 승리로 4승11무14패 승점 23점이 된 QPR은 1부리그 잔류 마지노선인 17위 아스톤빌라와의 거리를 4점차로 유지했다. 공교롭게도 다음 라운드가 아스톤빌라와의 경기에서 QPR로선 순위를 끌어올릴 절호의 기회다.

QPR이 리그 2연승을 챙긴 것은 올시즌은 물론 지난 시즌 2부리그에서 1부리그에 승격된 이후 두 시즌만에 처음이었다.

지난 사우스햄튼전부터 다시 주전으로 복귀한 박지성은 4-4-2포메이션에서 스테판 음비아와 함께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중앙에서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하면서 주로 수비적인 역할을 맡았다. 상대 스트라이커인 스테판 세세뇽의 움직임을 차단하면서 전체적으로 상대 역습을 막고 공수 밸런스를 유지하는데 주력했다.

박지성은 왕성한 활동력으로 그라운드 전체를 휘저으며 상대를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선덜랜드의 공격속도는 그만큼 늦어질 수밖에 없었다. 박지성은 여러차례 공을 가로채며 반격의 기회를 만들기도 했다.

QPR은 전반 20분 스티븐 플레처에게 선제골을 내줘 불안하게 출발했다. 애덤 존슨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슈팅한 것이 플레처의 발을 맞고 굴절돼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반격에 나선 QPR은 전반 30분 로익 레미의 그림같은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안드로스 타운젠드의 슈팅이 상대 수비 맞고 안쪽으로 굴절된 것을 레미가 놓치지 않고 잡아 침착하게 골로 연결시켰다.

이후 선덜랜드와 일진일퇴의 치열한 공방을 이어간 QPR은 후반 25분 타운젠드가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환상적인 아웃프론트 킥으로 골문 구석을 뚫어 동점 균형을 깼다.

이후 불안한 한 골차 리드를 지켜나가던 QPR은 후반 45분 코너킥 상황에서 외곽으로 흘러나온 볼을 저메인 제나스가 통쾌한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갈라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나경원-김진태, 함께 찰칵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