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다리 근육 부상...이달 WC 최종예선 출전도 불투명

  • 등록 2022-01-08 오전 12:47:16

    수정 2022-01-08 오전 12:48:5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30)이 다리 근육 부상으로 당분간 출전이 어려울 전망이다. 이번 달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원정 2연전 참가도 불투명하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오는 9일(이하 한국시간) 열리는 모어컴과의 2021~22시즌 FA컵 64강전을 앞두고 7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의 부상을 알렸다.

콘테 감독은 “첼시전에서 손흥민을 교체하기는 했지만 부상 때문은 아니었다”며 “휴식을 주기 위해 불러들인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첼시전이 끝난 뒤 다리 근육에 통증을 느꼈고 정밀 검사를 받았다”며 “부상이다. A매치 휴식기 전까지 훈련을 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지난 6일 열린 첼시와의 2021~22시즌 리그컵(카라바오컵) 4강 1차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후반 34분 교체됐다. 최근 경기 가운데 가장 부진한 모습이었고 현지언론도 혹평을 쏟아냈다. 알고 보니 단순한 컨디션 난조가 아니라 부상이 있었던 것이었다.

손흥민의 결장은 토트넘 입장에선 날벼락이다. 리그에서 치열한 순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토트넘은 이달 말까지 숨막히는 강행군을 소화해야 한다.

3부리그 팀인 모어컴과의 FA컵 경기는 로테이션을 돌린다고 해도 13일 첼시와의 카라바오컵 4강 2차전이 눈앞에 놓여있다. 이후에는 17일 아스날, 20일 레스터시티, 24일 첼시 등 강팀들과의 리그 경기가 줄줄이 이어진다.

그런 상황에서 팀의 핵심 공격수인 손흥민이 빠진다는 것은 치명적인 타격이 아닐 수 없다. 스티븐 베르바인, 브라이언 힐, 델리 알리 등의 2선 공격 자원이 있기는 하지만 손흥민과 비교할 바는 아니다.

월드컵 최종예선전을 앞둔 대표팀도 비상이 걸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27일 레바논을 상대로 월드컵 최종예선 A조 7차전을 치른 뒤 다음 달 1일에는 시리아와 8차전이 갖는다.

대표팀은 현재 또 다른 주전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프턴)이 햄스트링 부상 때문에 소집이 어려운 상황이다. 그런 가운데 대표팀 주장이자 에이스인 손흥민까지 빠진다면 공격력 약화는 불을 보듯 뻔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